솔직녀의 솔직한 블로그

연애, 결혼, 남녀관계, 그 밖의 삶의 단면들에 대해 솔직하게 얘기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Category

사는 이야기

미국에 살고 있는 한국남성분의 댓글

저는 30대 남자, 고등학교를 미국 서부에서 시작해서 대학은 동부, 의대를 서부, 레지던트를 마이애미에서 하고있습니다. 문화차이를 극심하게 경험했고 좀 빡센 커리어를 쫓다보니 연애에 있어서는 다소 경험치가 항상 낮다는 컴플렉스를 안고 살고 있습니다. 솔직녀님이 쓰신 연애문화차이의 현실을 저는 최근 1-2 년 되서야… Continue Reading →

딩크족으로 산다는 것

우리는 소위 딩크족(Double Income No Kid)이다. 남편과 나는 30대 후반의 늦은 나이에 만나서 내 나이 39살에 결혼을 했다. 때문에 애를 낳고 싶었어도 쉽지는 않았을테지만, 우리 둘 다 (특히 내가) 아이를 그다지 원하지 않았기에 갖지 않기로 합의를 했다. 요즘은 한국에서도 아이를… Continue Reading →

연말 맞이 공지

우선 제 블로그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최근 들어 포스팅도 뜸하고 이메일 답장도 꽤 지연되고 있는 점 사과 드립니다. 직장일도 좀 많아졌고, 잦은 여행으로 주말을 빼앗겨서 그렇게 되었네요. 밀린 이메일은 꼬옥 답장해 드리겠습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연말이 지나야 할 듯해서… Continue Reading →

또 한 번의 이직

6월 말부터 새 직장으로 출근을 했다. (그래서 지난 두 달 간 포스팅이 뜸했으니 이해해 주시길..) 다니던 직장이 마음에 안 든 것은 아니었지만 새 직장이 연봉도 높고 테크놀로지쪽에선 내노라 하는 회사라 기회가 왔을 때 옮기는 것이 맞다는 생각에 성큼 이직을 했다…. Continue Reading →

내 남편의 끝없는 한국 문화 사랑

블로그에 일주일에 한 번씩 글을 올리던 때가 언제였던가. 블로그 업데이트를 자주 안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물론 시간이 예전만큼 없어서다. 역시 혼자 살 때가 시간이 훨씬 많았다는 얘기. 하지만 S와 같이 살기 시작했던 초반에는 글을 꽤 자주 썼었다. 그러다 언제부턴가 나의… Continue Reading →

사연: 커리어와 사랑

전 유럽에서 거주 중이고 외국인 남친과 사귀고 있습니다. 제가 이번 해에 공부를 마치는데 이곳에서 직장을 잡고 싶거든요. 남자친구에게도 늘 난 여기서 살고싶다라고 말하는데, 그는 제가 공부를 마치고 혹 한국으로 돌아가는 상황이 벌어질까봐 늘 불안한가봐요. 이런 저의 불안정한 상황 때문에 우리는… Continue Reading →

© 2018 솔직녀의 솔직한 블로그 — Powered by WordPress

Theme by Anders Noren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