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녀의 솔직한 블로그

연애, 결혼, 남녀관계, 그 밖의 삶의 단면들에 대해 솔직하게 얘기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Category

사는 이야기

한 남성분에게 받은 이메일

제 블로그에 많은 댓글을 남기셨던 한 남성분이 제가 댓글을 차단하자 저에게 직접 장문의 이메일을 보내주셨습니다. 댓글과는 달리 나름 조목조목 본인의 생각을 잘 적어주셨더군요. 댓글도 그렇게 남겨주셨더라면 훨씬 공감을 많이 이끌어 내셨을텐데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다음은 이메일 전문입니다. —————– 저는 최근… Continue Reading →

미국에 살고 있는 한국남성분의 댓글

저는 30대 남자, 고등학교를 미국 서부에서 시작해서 대학은 동부, 의대를 서부, 레지던트를 마이애미에서 하고있습니다. 문화차이를 극심하게 경험했고 좀 빡센 커리어를 쫓다보니 연애에 있어서는 다소 경험치가 항상 낮다는 컴플렉스를 안고 살고 있습니다. 솔직녀님이 쓰신 연애문화차이의 현실을 저는 최근 1-2 년 되서야… Continue Reading →

딩크족으로 산다는 것

우리는 소위 딩크족(Double Income No Kid)이다. 남편과 나는 30대 후반의 늦은 나이에 만나서 내 나이 39살에 결혼을 했다. 때문에 애를 낳고 싶었어도 쉽지는 않았을테지만, 우리 둘 다 (특히 내가) 아이를 그다지 원하지 않았기에 갖지 않기로 합의를 했다. 요즘은 한국에서도 아이를… Continue Reading →

연말 맞이 공지

우선 제 블로그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최근 들어 포스팅도 뜸하고 이메일 답장도 꽤 지연되고 있는 점 사과 드립니다. 직장일도 좀 많아졌고, 잦은 여행으로 주말을 빼앗겨서 그렇게 되었네요. 밀린 이메일은 꼬옥 답장해 드리겠습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연말이 지나야 할 듯해서… Continue Reading →

또 한 번의 이직

6월 말부터 새 직장으로 출근을 했다. (그래서 지난 두 달 간 포스팅이 뜸했으니 이해해 주시길..) 다니던 직장이 마음에 안 든 것은 아니었지만 새 직장이 연봉도 높고 테크놀로지쪽에선 내노라 하는 회사라 기회가 왔을 때 옮기는 것이 맞다는 생각에 성큼 이직을 했다…. Continue Reading →

내 남편의 끝없는 한국 문화 사랑

블로그에 일주일에 한 번씩 글을 올리던 때가 언제였던가. 블로그 업데이트를 자주 안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물론 시간이 예전만큼 없어서다. 역시 혼자 살 때가 시간이 훨씬 많았다는 얘기. 하지만 S와 같이 살기 시작했던 초반에는 글을 꽤 자주 썼었다. 그러다 언제부턴가 나의… Continue Reading →

© 2018 솔직녀의 솔직한 블로그 — Powered by WordPress

Theme by Anders Noren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