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소위 딩크족(Double Income No Kid)이다. 남편과 나는 30대 후반의 늦은 나이에 만나서 내 나이 39살에 결혼을 했다. 때문에 애를 낳고 싶었어도 쉽지는 않았을테지만, 우리 둘 다 (특히 내가) 아이를 그다지 원하지 않았기에 갖지 않기로 합의를 했다.

요즘은 한국에서도 아이를 갖지 않는 부부들이 꽤 있지만, 아직도 결혼하면 아이를 갖는 것을 수순으로 여기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듯 하다. 그래서인지 아이를 원하지 않아도 주변의 부추김에, 혹은 아이가 없이도 행복할 수 있을까하는 불안감에 아이를 낳아야 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눈에 뜨인다. 나는 다행이 그런 부추김이 없는 미국에서 살고 있기에 쉽게 딩크족이 되었지만, 한국에서 아이없는 부부로 살기 위해선 꽤 큰 결단과 강단이 필요해 보인다. 물론 모든 결정엔 장단점이 있고 선택은 자신의 몫이다.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지 말고 선택한 길을 가면서 행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답이라고 생각한다.

혹시라도 그런 고민을 하고 계신 분들을 위해 딩크족으로 살고 있는 우리의 일상을 조금 공개해 드리면..

우리 부부는 주중엔 퇴근 후 간단히 저녁을 먹고 운동을 하러 간다. 아니면 게으름증이 도지는 날엔 그냥 티비를 보거나 영화를 보면서 쉰다. 간혹 집에서 일을 하는 날도 있다. 금요일엔 거의 100프로 외식을 한다. 둘이서만 오붓하게 아니면 다른 친구들과 함께. 주말엔 같이 운동을 하고 집안일을 한다. 주로 청소는 남편이, 빨래와 요리는 내가. 일주일 먹을거리 장을 보러 같이 가서 외식을 하기도 한다. 친구들과의 브런치나 저녁 약속이 있는 주말은 좀 더 바빠진다. 공원이나 문화생활을 하러 가기도 하고, 여름엔 동네 산책도 자주 한다. 주말에 서 너 시간 정도 일을 할 때도 있다. 그럴 땐 동네 커피숍에 가서 둘이 마주보고 앉아서 일을 한다. (지금도 그러는 중…)

남편은 가끔 주말에 맥주를 만든다. 내가 옆에서 도와주면 남편은 훨씬 좋아하는데, 가끔은 혼자하게 둘 때도 있다. 물론 시음은 둘의 몪이다.

간혹 아무 계획도 없고 딱히 할 일도 없는 주말이 있다. 그런 주말은 섹스에 딱이다. 그리고 나면 남편은 게임을 하고, 난 오래 걸리는 요리(갈비찜 같은거..)를 해본다.

둘 사이에 서로 얼마를 벌고 쓰는지 완전히 투명하다. 남편 월급으로만 생활하고 내 월급은 은퇴 자금 마련을 위해 그대로 저축해서 다른 곳에 투자하기도 한다. 신용카드도 공동계좌라 서로 쓰는 거 빤히 다 보인다.

어린아이가 있는 친구들과는 만나기가 힘들어진다. 주로 우리같이 아이가 없는 커플들이나 싱글인 친구들과 자주 만나고, 아니면 아이가 아예 다 커서 고등학생 정도 된 친구들과 만난다. 하지만 둘이 노는 것, 둘이 여행다니는 것이 제일 편하다.

일년에 두 번은 일주일 이상의 긴 휴가를 간다. 주로 한 번은 한국을 가지만 다른 한 번은 유럽이나 다른 동네를 가는 편이다. 그 사이 사이에 짧게 2-3박 정도로 주말 여행을 한다. 분기별로 한 번 정도 짧은 여행을 하는 것 같다. 그렇게 여행을 다니면서 은퇴 후에 어떤 곳에서 살고 싶은지, 뭘하면서 살지 서로 얘기를 많이 한다.

향후 몇 년 안에 다른 나라에 가서 살아볼까하는 생각이 있다. 둘 다 유럽에서 살아보고 싶은 생각이 크고, 남편은 한국에서도 살아보고 싶다고 하는데, 난 아직 한국은 최후의 보루로 남겨 높고 싶다.

남편은 애기들이나 아이들을 보면 귀여워라 하는 편이다. 나는 방탄소년단을 보면서 걔들 엄마들을 부러워한다.

남편은 확률적으로 자기가 나보다 먼저 죽게 될 것이라면서 혼자 남게 될 나를 걱정한다. 혹시나 내가 먼저 죽으면 어떡할라고 라고 물으면 자기는 나 따라서 죽을거란다. 말이라도 고맙고 눈물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