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살 직장인 여자입니다. 남자친구와 이별한지는 아직 일주일도 안됐습니다. 이별한 이유는 제 잘못이 좀 커요. 남자친구한테 사소한걸로 서운해하고 의심하고 집착했으니까요. 지난 연애때 데여서 그런거라고, 내가 남자를 못믿는게 어쩌면 당연하다고, 그걸 고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다 핑계인거같습니다.

남자친구랑은 1년 정도 만났어요. 정말 착하고 제가 싫다는거 다 맞춰주는 남자친구였죠. 사귄지 3~4개월쯤 넘어갈때 저희는 자주 싸우게 됐습니다. 점점 좋아하는마음이 커지니 하지 말라는 것도 많아지고 사소한걸로 서운해하고 예민하게 굴었어요. 남자친구가 너무 힘들다고 이렇게 싸우는거 지친다고 서너번 저를 포기하려고 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마다 하루도 안돼서 풀어졌어요. 서로 배려하자 잘 맞추자 나 너랑 싸우고 싶지않다 라고 하는 그에게 저는 매번 알았다고 이젠 이기적인 행동 안하겠다고 그래놓고 또 그랬지요.

이번엔 제대로 싸우고 문자로 헤어져있다가 이건 아니다싶어서 만났어요. 오히려 저는 쿨하게 나갔어요. 그걸보고 남자친구가 마음이 복잡했는지.. 나 아직도 너를 많이 좋아해. 언젠가 또 우연히라도 만나게 되면 그 때 나 못 본 척, 모르는 척하지마. 아직도 사랑해… 이러더라구요. 울먹거리면서 정말 헤어지는거 너무 힘들다고 손이라도 한번 잡아달라고, 집에 데려다주곤 발걸음이 안떼진다고 하면서 꼭 껴안아줬어요.

그가 너무 슬퍼하니까 저도 맘 흔들려서 그를 잡았어요. 다시 시작하자구…나도 너가 좋다구요. 근데 그가 울면서 그건 아닌거 같다고 마음 흔들어서 미안하다면서 기회를 더 줄 순 없을거 같다네요.

저 과연 남자친구랑 재회할 수 있을까요? 그가 헤어진 날 저에게 했던 말은 다 진심일까요?

——————

보통의 남자들은 여자친구와 헤어지려는 결정을 하기까지 많은 고민을 합니다. 그리고 정말로 마음에 확신이 서기 전까지는 헤어지자는 말을 먼저 꺼내지 않는 편이구요. 때문에 남자가 헤어지자고 한다면 그 말을 그대로 받아들이시고 이제 끝이다라고 생각하시는 것이 답입니다.

그래도 남자에게 미련이 남고 어떻게든 그를 붙잡고 싶은 마음이 들 수 있죠. 그럴 때 헤어진 뒤 몇 주일도 안되어 다시 연락을 하고 매달리는 것만큼 최악의 수는 없어요. 헤어진 뒤 최소한 한 달 정도는 헤어진 사람을 어떻게든 잊으려고 노력하는 것이 최우선이 되어야해요. 하지만 못 잊는다는 이유만으로 그 사람과 다시 만나려고 하는 것은 피하셔야 해요. 몇 달, 몇 년을 사귄 사람을 쉽게 못 잊는 것은 당연하죠. 헤어진 뒤 몇 달 간은 그 사람과 연락을 단절하고 왜 헤어지게 되었는지를 분석하도록 하세요. 아마 님은 이 과정을 이미 거치신 것 같고, 본인에게 잘못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시는 것 같은데, 그렇다면 그에게는 어떤 문제도 없었는지, 혹은 님에게 다른 문제들은 없었는지 곰곰히 생각하고 그 생각들을 적어보세요.

그리고나선 왜 그 사람과 다시 사귀고 싶은지, 그 이유들을 적어보세요. 사랑하고 보고 싶어서.. 는 제외한 다른 이유들이요. 예를 들면 그 사람과 있으면 재밌으니까, 나와 취미가 같으니까, 혹은 결혼하면 경제적인 걱정은 없을것 같아서, 등등의 구체적인 이유들이 있는지 잘 생각해 보세요. 그런 이유를 떠올릴 수 없다면 그 사람과 다시 사귀려는 노력 자체를 고민해보셔야 해요. 그리곤 만약 다시 사귀게 된다면 일어날 수 있는 문제들은 없을지 생각해 보세요. 과거에 님이 저지른 실수가 되풀이 될 가능성이 전혀 없는지, 혹은 두 분의 성격 중에 안 맞는 부분이 있다면 서로 고치거나 맞춰갈 수 있을지. 만약 예상되는 문제들이 있는데 그에 대한 해결책이 없다면, 역시 그 관계를 다시 이어갈 의미가 있을지 다시 생각해 보셔야 해요.

제가 드리고자 하는 말씀은 연애를 하면서 가슴으로 느끼는 감정에 충실해야 하지만, 그 못지 않게 이성적인 생각 역시 중요하다는 겁니다. 연애 자체가 사랑이라는 가장 강렬한 감정 때문에 생기는 관계이지만, 그 연애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는 건 이성의 힘이라고 생각해요. 연인들끼리 싸우거나 언쟁을 할 때 감정에 치우치기 보다는 이성적으로 생각해서 대화할 수 있는 커플들은 관계를 잘 유지할 수 있죠. 지금 님에게 필요한 것도 남친을 보고 싶고 붙잡고 싶은 감정을 좀 자제하고, 이성적으로 두 분의 지나간 관계를 돌이켜 보고, 두 분의 미래가 어떤 식으로 가능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보는 시간이예요.

그런 시간을 충분히 가진 뒤, 그리고도 남친을 사랑하는 마음이 변치 않고 그를 붙잡고 싶으시다면 그 때 다시 연락을 해보세요. 님이 생각한 바를 그에게도 잘 얘기하시구요. 그렇게 충분한 준비를 하지 않으신채 지금 다시 연락하는 건 별 도움이 되지 않을거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