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제 블로그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최근 들어 포스팅도 뜸하고 이메일 답장도 꽤 지연되고 있는 점 사과 드립니다. 직장일도 좀 많아졌고, 잦은 여행으로 주말을 빼앗겨서 그렇게 되었네요. 밀린 이메일은 꼬옥 답장해 드리겠습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연말이 지나야 할 듯해서 이렇게 사과문을 일단 올립니다. 시어머니가 오셔서 2주일을 보내고 가시게 되어 시간이 더욱 없을 것 같거든요.

부디 여러분 모두 건강하고 따뜻한 연말 보내시고, 사연 보내고 싶으신 분들은 언제라도 환영입니다만 답변은 좀 시간이 걸릴테니 양해바랍니다.

Happy New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