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유학생입니다. 현재 6개월 정도 만난 남자친구가 있는데 진도가 굉장히 빨리 나간 편이고 저에겐 이 친구가 첫경험이었어요. 관계를 가질 때 제가 어쩔줄 몰라서 목석 마냥 가만히 있었고, 실은 지금도 체력이 안돼서 여성상위는 오래 못하는 편이에요. 섹스 경험이 많은 이 친구에 비해 제가 너무 못하는 것 같아서 미안하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고.. 속으로 혹시 다른 전 여자친구들이랑 나를 비교하고 있지는 않나 걱정도 되구요.

그리고 제가 몸매 컴플렉스도 굉장히 심해서 가슴은 절대 드러내지 않고 있어요. 만지지도 못하게 하고요. AA 가슴소유자의 비애랄까요. 제가 생각해도 너무 성적으로 매력적이지 못한 부분 때문에 자신감이 없게 되고, 여성상위 체위를 할 때면 정말 어쩔줄을 모르겠어요. 남자친구가 도와주기는 하는데 이게 뭐하는건지..하는 생각이 들어요.

처음에 할때는 자위할 때처럼 피크를 느끼기는 했어요. 제대로 된 오르가즘을 느낀 여자분들이 설명하는 그 느낌은 아니었지만, 자위할 때 머리가 핑도는 느낌 정도랄까요. 몇번 이렇게 하고 나니까 질이 어느 정도 늘어난 느낌도 있고 전처럼 케겔운동을 해도 조이는 느낌도 모르겠고 골반근육이 느슨해진 느낌도 심해요. 이제 저런 자위할때 피크를 찍는 느낌도 느끼기 너무 힘들어졌구요. 섹스를 자주하게 되니 당연한거긴한데, 아직도 섹스를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어요. 도대체 남자친구를 어떻게 해야 기분좋게 하는지도 모르겠고 몸매에 자신이 없어서 이 친구가 보고 실망하고 싫증을 느끼게 되면 어쩌지 이런 조바심도 있구요.

너무 어려워요. 20대가 하는 심심한 고민거리이기도 하겠지만요.

——-

아마도 많은 여성분들이 비슷한 고민을 해 본적이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섹스는 어디다 물어보기도 쉽지 않은 소재라 더 그렇겠죠.

섹스를 잘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건 섹스가 즐거워야 한다는 점입니다. 하면서 즐겁지 않은 일은 아무리 해도 잘할 수가 없게 되는 건 어떤 일이나 마찬가지죠. 섹스도 그래요. 섹스가 즐겁지 않고 좋지 않으면 잘하게 되기 힘들어요. 그럼 어떻게 해야 섹스가 즐거울 수 있을까요?

이건 파트너의 역할이 상당이 중요합니다. 제 경험을 잠깐 말씀드리자면, 전 운좋게도 첫경험 때 많이 웃었던 기억이 있어요. 그 때 남자친구가 상당히 유머러스해서 섹스할 때도 장난을 많이 치고 농담도 하고, 그러면서 둘이 많이 웃었죠. 그래서인지 전 그 뒤에서 섹스할 때 너무 심각한 사람과는 잘 맞지 않더라구요. 지금 남편과도 항상 장난을 쳐요. 많은 사람들이 야동이나 영화 속에서 나오는 섹스 장면에 너무 익숙해서, 섹스하면 항상 정열적이거나, 심각하거나, 뭔가 좀 어두운 이미지를 떠올리죠. 하지만 섹스는 밝고 유머러스하고 가벼울 수 있어요. 그리고 그래야 섹스를 더 즐겁게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해요.

또 파트너와 서로 좋아하는 행위에 대해 얘기할 수 있어야 해요. 섹스 경험이 너무 없다면 이건 좀 힘들 수도 있는데, 점점 경험이 생기면서 내가 어떻게 할 때 제일 흥분이 잘 되는지 알게 되죠. 많은 여성분들이 삽입 섹스보다 손이나 입으로 성기를 자극할 때 더 쉽게 오르가즘을 느낀다고 해요. 만약 님도 그런 경우라면 남자친구에게 그런 애무를 요구하고, 또 님도 남자친구가 원하는 행위에 도전해 볼 용기가 필요해요. 저는 항문섹스 빼고는 다 해본것 같아요. (그건 죽을 때까지 안한다고 남편에게 못박아 뒀구요. ㅎㅎ) 어떤 체위는 신체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해보다 말았지만, 그런거 저런거 해보면서 아, 우린 안되는구나 체념하고 지금은 몇가지 우리가 좋아하는 체위에 만족하고 있죠. 남자친구가 뭘 좋아하는지 모르겠다면 물어보세요. 섹스는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해 배워가는 과정이예요. 서로에게 물어보고 배우지 않고서는 좋아지기 힘들답니다. 특히나 님은 지금 남자친구가 첫 상대이니 미숙한게 당연해요. 님을 진심으로 좋아하는 남자친구라면 그 사실을 이해하고 도와주려고 할거예요.

님이 신체적으로 컴플렉스가 있다고 하셨는데, 여자라면 누구나 몸에 대한 컴플렉스가 있게 마련이예요. 전 뱃살이 다른 부위에 비해 많아서 좀 많이 먹은 날은 섹스를 절대 안한답니다. 신체 컴플렉스는 10-20대에 아마 더 많은 분들이 느끼신다고 생각하는데, (저도 그랬구요) 그것을 극복하는데엔 시간이 많이 걸리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언을 해드린다면요…

다른 사람들은 나의 몸이나 얼굴에 대해 나만큼 비판적이지 않아요. 본인 눈에만 보이는 작은 결점들 때문에 우린 참 많은 시간을 허비하고 많이 고민을 하는데, 그럴 필요가 없답니다. 물론 그런 고민을 사람이라면 전혀 안할 수는 없어요. 하지만 너무 심하게 고민하실 필요는 없고, 특히나 다른 사람 눈에 어떻게 비칠까를 고민하실 필요는 더더욱 없어요.

또 남자들은 섹스할 때 느낌이 좋다면 여자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여자 몸매에 대해 비판적이지 않아요. 제 남편 말로는 예쁘고 몸매 좋은 여자들과의 섹스가 오히려 별로였다고 하더군요. 그 말인 즉슨 예쁜 여자일 수록 다른 노력을 하지 않기 때문에 섹스가 별로 재미가 없다는 얘기였어요. 때문에 몸매가 좋지 않더라도 제가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섹스를 즐겁게 만들 수 있는 노력을 한다면 남자친구가 몸매 때문에 실망하는 일은 없을거예요. 그리고 몸매를 보고 떠나갈 남자라면 아예 사귀지 않는 편이 백배 낫구요.

그래도 컴플렉스인 부위를 보여주기 싫다면 그에 적합한 체위를 시도해 보세요. 제가 뱃살이 좀 컴플렉스라고 말씀드렸죠. 그래서 전 멍멍이 자세를 좋아해요. 그럼 배가 잘 안보이면서 등과 허리선이 강조되는데, 제가 그 부분은 쬐금 자신이 있거든요. 만약 가슴이 컴플렉스라면 앞모습보다 뒷모습을 더 보여줄 수 있는 자세를 시도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체력 때문에 이런 저런 다양한 체위가 힘드시다면 운동으로 체력을 좀 키우시길 권합니다. 몸매와 섹스, 두 가지에 모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이 바로 운동이예요. 운동 중에서도 특히 하체 근육과 등 근육 운동, 그리고 약간 고강도의 유산소 운동이 여성들이 몸매를 다지는데 크게 도움이 되죠. 전 20대 후반부터 살을 빼기 위해 운동을 시작했는데 지금은 운동이 생활의 큰 일부가 되었어요. 만약 운동을 안하신다면 꼭 조금씩이라도 운동을 하시길 바래요. 분명 섹스에도 도움이 될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