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경제 관련 용어중에 매몰 비용(Sunk Cost)이라는 말이 있다. 의사결정에 하등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 이미 써버린 비용을 가리키는 용어다. 쉬운 예를 들어보자. 지난 주에 친구에게서 다음 주에 있을 파티의 티켓을 만원을 주고 샀다. 티켓은 반환이 불가능하다. 파티날이 내일로 다가왔는데, 날씨도 춥고 입을 옷도 없고, 갈까말까 망설여진다. 가자니 귀찮기도 하고 가봤자 재미도 별로 없을 것 같고, 안 가자니 사놓은 티켓이 아깝고. 이런 상황에서 결정을 내리는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또 결정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되는 사실은 바로 이미 지불한 티켓값이다. 티켓값은 내가 어떤 결정을 내려도 회수가 될 수 없는, 이미 써버린 비용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상황에서 (나를 포함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도 ‘티켓값이 아까워서’ 가야한다는 결정을 내리게 되지 않을까 싶다. 이런 매몰비용의 오류를 범하는 사람들은 생각보다 쉽게 볼 수 있다. 혹시 주변에 이런 사람들이 없는지? 하고 있는 공부가 전혀 적성에 맞지 않고 하고 싶지도 않지만, 그동안 들인 시간과 노력이 아까워서 계속 매달려있는 사람. 다니고 있는 직장이 마음에 들지 않지만, 그 직장에 들어가기 위해 들인 공이 아쉬워 계속 다니고 있는 사람. 몇 년동안 입지도 않고 앞으로도 입을 일이 별로 없을 것 같은 옷들을 버리기 아까워 집안에 쌓아놓고 있는 사람. 그동안 들인 시간이 아까워 맘에 들지 않고 확신이 안서는 상대와의 관계를 지속하고 있는 사람.

마지막 상황에 처한 적이 있었다. 그를 좋아하는 것 같아 계속 만나지만 100프로 확신이 안서고, 그렇다고 당장 헤어지긴 아쉽고, 1년 가까이 사귀었고 가족들도 만나봤는데 헤어지는건 그동안 쌓아온 무언가를 내팽개치는 것 같은 느낌이 들고..그와 사귀는 동안 즐거운 시간도 많았지만 그렇다고 ‘나 행복해’라고 말하기는 뭐한 그런 느낌이었다. 만약 그가 적극적으로 애정표현을 하고 결혼하자라고 했다면 과연 거절할 수 있었을까. 다행히 그 역시 우리의 관계에 확신이 없었고 어느 날부터인가 그의 태도에서 그런 느낌을 읽을 수 있었다. 그래서 결국엔 헤어졌다.

헤어지자고 한 날, 그 날은 눈물이 많이 났다. 지금까지 그와 보낸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 우리를 아는 사람들에게 헤어졌다고 말할 생각에 가슴이 답답해졌다. 하지만 그렇게 헤어지지 않았더라면, 지금까지 그와 같이 있었더라면, 나의 인생은 더욱 암울해지지 않았을까. S도 당연히 못만났을테고..

당연히 헤어져야할 사람들이 있다. 사랑은 두째치고라도 같이 있으면서 행복하지 않다면 같이 있을 이유가 없다. 물론 가끔은 힘들 때도 있고 서로에게 짜증이 날때도 있는 법. 하지만 그것이 가끔이 아닌 일상이라면 헤어지는 편이 훨씬 나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헤어짐은 어렵다. 왜 사람들은 헤어지는 것을 두려워할까?

삼 년이나 이 사람과 사귀었는데, 지금 헤어지면 그 시간이 뭐가 되나. 헤어진다고 더 나은 사람을 만날 수 있는 보장도 없고, 그래도 이 사람은 알만큼 알고 더 나빠질 건 없으니 그냥 사귀는 것이 낫지 않을까. 만약 당신이 이런 생각을 한다면 그건 매몰비용의 오류다. 지금까지 그와 보낸 시간, 그에게 쓴 돈은 이미 과거형이다. 무슨 짓을 해도 그 시간과 돈은 돌아오지 않는다. 당신이 곰곰히 생각해야 할 것은 과거가 아닌 미래다. 이 사람과 계속 사귄다면 행복할 수 있을까? 나의 미래가 지금보다 나을까?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지만, 불가능한 일도 아니다. 현재와 미래의 행복을 위해선 과감하게 과거에 대한 애착은 던져버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