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한지 6개월 정도 되어가다 보니 결혼해서 안좋은 점들이 하나 둘씩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 첫번째, 예전처럼 내 맘대로 내 돈을 쓰지 못한다는 점.

S와 내가 은행통장을 합친 뒤로 서로 통장에 얼마가 들어오고 나가는지 빠싹하게 알 수 있게 되었다. S는 한 달에 적어도 한 번은 지출 내역을 훑어보고 자기가 모르는 내역이 있으면 나에게 꼭 물어본다.

“XXX 은행 250불, 이거 뭐야?”
“어, 그거 내 자동차 할부금”
“OK.”

물론 내 신용카드 결재액도 이 통장에서 빠져나가기 때문에 가다가 의외로 결재액이 높다 싶으면 S는 물어본다.

“이번 달엔 왜 카드 지출이 이렇게 많아?”
“친구 결혼식 가느라 비행기표 샀잖어. 그리고 호텔비랑. 그거 빼면 지난 달이랑 별 차이 없어.”
“OK.”

그러다 보니 싱글일 때 간혹 쇼핑가서 옷이랑 구두랑 맘껏 사던 그 즐거움을 더 이상 누리지 못하고 있다. 사실 꼭 필요하지 않으니 안 사도 그만이지만, 여자분들은 아시리라. 우리가 꼭 필요해서 옷과 구두와 핸드백을 사는건 아니라는 사실을. S는 아직 이 사실에 적응을 못하고 있다.

용도가 다 다른 핸드백들이라구!

“나 구두 사야돼.”
“구두 많은데 뭘 또 사?”
“이건 다 샌들이잖어. 회사 갈 때 신을 편한 힐이 필요해.”
“..”

“이 백 너무 귀엽다.”
“백 많잖어?”
“이렇게 대각선으로 맬 수 있으면서 크기가 이만한 백은 없어.”
“….”

뭐하나 맘에 드는걸 볼 때 마다 예전 같았으면 지르고도 남았을 것을, 이젠 남편 눈치가 보여서 맘대로 못사는 내 신세. 그 덕분에 저금통장에 돈이 쌓여가니 그 재미는 있지만서도.

물론 나만 눈치를 보는건 아니다. S도 사고 싶은게 있을 때마다 나에게 허락을 구한다.

톱 종류가 이리 많은 줄 이전엔 몰랐다...


“나 table saw를 사고 싶은데..”
“table saw? 우리 톱 있잖어.”
“table saw는 없어.”
“그럼 지난 번에 썼던 톱은 뭐야?”
“그건 circular saw지.”
“두 개가 어떻게 달라?”
“(이어지는 설명.. 그러나 여전히 기억을 못함.)…”

내 핸드백들이 제 각각 다른 용도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이해 못하는 S나, S의 연장들이 제 각각 다른 용도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이해 못하는 나나, 하지만 슬슬 서로를 이해해 가면서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