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이 우리집 와 계신 2주일 동안, 술좋아하시는 부모님 덕에 우리는 매일 저녁 술을 마시며 이런저런 얘기를 했다. 어느 저녁의 대화는 어떻게 두 분이 결혼까지 골인을 하셨는지에 대한 이야기로 이어졌는데..

먼저 엄마한테 물었다.
“엄마는 언제 아빠랑 결혼해도 되겠다는 확신이 들었어?”

엄마 왈, 하루 엄마가 아파서 직장을 결근하셨단다. 그 날 아빠가 어떻게 알아 내셨는지 – 아마도 직장에 전화를 했더니 동료직원이 알려주었던듯 – 과일 바구니를 사가지고 엄마 집으로 병문안을 오셨더란다. 그 때 엄마는 ‘아, 이 사람이 나를 정말 생각하고 아껴주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면서 그 이후로 아빠에 대한 애정이 더 커지면서 결혼해도 되겠다라는 확신이 드셨단다.

남자들이여. 여자는 예나 지금이나 내가 힘들 때 내 곁에 있어주고 애정을 보여주는 남자에게 혹 한답니다.

다음은 아빠 차례. “그럼 아빠는 언제 엄마랑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아빠 왈, 어느 날 친구들과 엄마와 다 같이 만나 놀다가 다들 헤어지고 엄마와 둘만 남게 되었다. 엄마에게 뭘하고 싶냐고 물었더니 수원에 있는 딸기밭에 가고 싶다고 하셨단다. (그 때가 딸기철이어서 딸기가 먹고 싶었다는 엄마) 아빠의 머리속에 떠오른 것은 친구들과 놀면서 돈을 다 써서 텅빈 지갑. (아빠는 그 당시 고학생 복학생이었고 엄마는 직장인이었다.) 하지만 그 당시만 해도 학생증을 맡기면 외상이 가능했던 시절이라 아빠는 급하면 학생증을 맡기고 엄마를 대접할 생각으로 ‘좋아. 가자’고 하셨단다.

수원으로 가는 버스에 나란히 앉아가시는데, 엄마가 핸드백을 꼼지락 꼼지락 하시더니 뭘 꺼내서 “이거 혹시 필요할지 모르니까 넣어둬.” 하시면서 아빠의 호주머니에 쑤셔넣으셨는데.. 바로 아빠가 너무 필요했던 현금이었단다. 아빠는 그 때 ‘아, 이렇게 생각이 있고 나를 챙겨줄 수 있는 여자라면 결혼해도 좋겠다’라는 확신이 드셨단다.

난 좀 놀랐다. 내 아빠는 엄마의 표현을 빌면, 엄마를 만나지 않았으면 거렁뱅이가 되었을, 돈에는 전혀 관심없어 보이는 분인데, 엄마와 결혼을 결심한 계기가 돈이었다니 말이다. 물론 진짜 계기는 몇 푼 안되는 딸기값이 아니라, 엄마가 남자를 배려할 줄 아는 센스가 있다는 사실이었겠지만.

최근 들어 여기저기서 읽은 ‘더치페이 논쟁’이 문득 떠오른다. 난 꼭 남자가 데이트 비용을 내야 한다 혹은 더치페이를 해야한다, 그 어느 쪽에도 찬성하지 않는다. 그건 두 사람 사이에서 적절하게 결정될 문제이지 어느 쪽이 꼭 옳다고 할 수는 없다는 생각이다. 한 사람이 훨씬 더 많이 벌면 데이트 비용을 부담할 수 있는 것이고, 둘이 비슷하게 벌면 더치 할 수도 있는것 아닌가?

더 중요한건 누가 돈을 내느냐 보다 상대방을 이해하고 상대방에게 도움을 주려는 태도가 있는지 없는지가 아닐까. 난 정말 상대방을 사랑한다면 자연스럽게 그렇게 되는 법이라고 생각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