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와 같이 살기 시작한 뒤로 섹스하는 횟수가 현저하게 줄었다는 얘기는 이전에 이 글에서 한 적이 있다. 난 항상 연인/부부 관계에 있어 섹스는 가장 중요한 요소들 중 하나라고 생각했고, 결혼해도 어떤 부부들처럼 섹스를 안하고 산다던가 일년에 몇 번 한다든가 하는 일은 절대 없을거라고 장담했었다.

그런데 최근 몇 달 간, 우리의 섹스 횟수는 일주일에 한번 정도로 떨어졌다. 특히나 S가 직장 문제로 무지 바빴던 지난 몇 주간은 섹스를 잊고 지냈다. 인터뷰 준비로 밤 늦게까지 공부하느라 시간도 없었지만, 직장을 잃는다는 스트레스 때문에 섹스 생각은 싹 사라진 것이 당연했다.

하지만 이상한 건 우리의 섹스리스 생활이 별로 나쁘게 느껴지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나도 그렇지만 성욕이 왕성한 S도 우리가 섹스를 자주 하지 않는 것에 대해 별로 불만이 없다고 한다. 그러면서 한마디 덧붙이길,

“너랑 손만 잡고 자도 행복한 단계에 도달한 것 같아…”

흠..

그의 말 때문이 아니라 사실 나도 요즘은 하루 중 가장 행복한 시간이 침대에 누워 S의 손을 잡고 잠드는 시간이라고 느끼고 있었다. 잠들기 전에 얼굴을 잠깐 마주보면서 히죽히죽 웃고, ‘잘 자’ 라고 하곤 뽀뽀하고 손을 살포시 잡고 각자 편한 자세로 잠들 준비를 하는 그 시간. 그 시간은 그냥 한없이 편하고 행복하다.

섹스를 자주 안해도 우리 둘다 뭔가 부족하다고 느끼지 않는 이유가 바로 그거였다. 지금 우리는 그냥 행복한거다. 그리고 섹스를 하지 않아도 서로 사랑받고 있다고 충분히 느끼고 있는거다. 매일 매일의 스킨십과 다정한 대화와 서로간의 신뢰가 부족한 섹스를 보충하고도 남을 만큼 쌓인 것이다. 그렇게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이야말로 어느 섹스보다도 짜릿하다는 것을 너무도 오랫만에 다시 깨달았다.

S는 그래도 내가 섹스를 자주 못해서 욕구불만이 쌓이지는 않는지 가끔씩 걱정하는 눈치다. 나도 가끔 그가 걱정되기도 한다. 서로 상대방을 걱정해주다가 결국엔 섹스를 하게 된다. 물론 둘다 좋아서 하는거지만..

——–
이전 글을 올리고 나서 며칠 뒤에 S가 한 회사로부터 오퍼를 받았습니다. 격려해 주신 분들 덕분이예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