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거의 매일 아침 읽는 블로그인 Seth’s Blog에 이런 글이 실렸다. 제목은 Art of Seduction (유혹의 기술). 내용을 간추려 말하자면 ‘유혹은 상대방이 어느 정도 협조를 해주고, 유혹을 당하는 것에 어느 정도는 관심이 있어야만 성공한다’는 것, 그리고 이는 연애, 결혼, 비지니스에 있어 공통된다는 것이다.

주변에 끊임없이 연애 상대가 붙는 친구가 있다면 한번 유심히 관찰해보자. 그 이유가 얼굴이 남들보다 유난히 예뻐서인지, 아니면 남들보다 돈이 많아서인지, 남들보다 몸매가 월등해서인지, 남들보다 말발이 훨씬 좋아서인지. 이런 저런 조건들을 다 떠나서 가장 중요한 이유는 그들이 상대방을 잘 택한다는 것이다. 말하자면 자기가 유혹했을 때 넘어올 만한 상대인지 아닌지를 파악할 줄 알고, 그런 상대들을 골라 미끼를 던진다는 얘기다. 그리고 그들 자신도 유혹당할 자세가 되어있기 때문에 상대방이 접근을 쉽게 한다는 것이다.

혹시 당신도 꿈만 꾸는건 아닌지?

그 글을 읽으면서 생각나는 후배 하나가 있었다. 그녀는 외모도 괜찮고 성격도 좋고 직장도 번듯해서 원한다면 얼마든지 연애를 할 수 있었을 것 같은데, 30대 중반인 지금까지 연애다운 연애를 한번도 해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나는 그 이유를 짐작할 수 있었다. 그녀는 남자에 관심이 없는 것도 아니었다. 문제는 관심을 갖는 남자들이 다 그녀와는 먼 남자들이라는 점이다. 마치 10대 사춘기 소녀가 연애인을 동경하듯, 그녀도 먼 발치에서 바라보며 혼자 동경을 하는 남자들은 많으나, 그녀와 대화를 나누고 같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남자들은 관심의 대상에도 껴주질 않는 것이다. 자기를 드러내고 싶어하지 않는 심리인지, 아니면 퇴짜맞을 것을 두려워하는 심리인지, 아니면 현실에 실망할 것을 두려워하는 심리인지, 확실한 것은 그녀가 지금까지 자기에게 넘어올만한 상대를 한번도 찔러보지 않았다는거다.

그런 반면, 나의 과거를 돌이켜보니 그녀의 과거와는 참으로 대조적이라고 할 수 밖에. 내가 사귀었던 남자들은 대부분 내 주변의 친구, 회사동료, 학교동창들이었다. 처음엔 자연스럽게 같이 밥을 먹고 술을 마시고 수다를 떨고 하다가 점점 이성으로 보이기 시작, 데이트를 하게 되고, 그러다가 사귀게 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어떤 친구들은 나에게 연애도 끊임없이 잘한다고 했다. Seth의 글을 읽으며 생각해보니 나도 나에게 넘어올 듯 한 상대를 잘 골라 접근한 결과 쉽게 그들과 사귈 수 있었던 것 같다.

이상형을 꿈꾸며 뜬구름을 잡으려고 하기 보다는 주변의 사람들에게 눈길을 주어보자. 생각보다 훨씬 쉽게 짝을 찾을 수 있을지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