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은 S와 나에게 꽤 바쁜 주말이었다. 브런치 모임과 오후 약속, 그리고 저녁 약속까지.. 토요일, 일요일 이틀간 대여섯개의 약속과 할 일들이 줄줄이었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중간 중간 한 두 시간이 비는 때가 있었다. 그럴 때 만약 혼자라면 윈도우 쇼핑을 하거나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수다를 떨거나 할텐데, S는 누가 남자 아니랄까봐 은근히 quickie (짧은 시간내에 하는 섹스)를 원하는 눈치였다.

S: 음.. 저녁 먹으러 갈 때까지 한 시간 정도 남는데.. 뭐하고 싶어?
나: 글쎄.. 애매하네…
S: (눈을 찡긋거리며) 애매할 때 할 수 있는거 있지~~
나: 흠…
S: 왜..?
나: 그거하고 나면 머리도 다 헝클어지고 화장도 다시해야 되는데.. 그럴 시간 없단말야.
S: 엥??

여자분들은 이해하시리라. 여자에게 머리 스타일과 화장이 얼마나 중요한지. 남자들 눈에는 비슷해보여도 여자 본인의 눈에는 삐져나온 머리카락 한 올 한 올이 다 보이게 마련이고, 쬐금 떡진 화장 때문에 하루 종일 일이 안 될때도 있다. 나는 유난히 화장을 많이 하고 다니는 스타일도 아니지만 그래도 누굴 만나러 나갈 때에는 적어도 내 눈에 괜찮아 보일 정도로는 꾸미는 편이다. 그래서 약속이 많았던 지난 주말에도 나름 단정해 보이려고 머리도 손질하고 화장도 했는데, 한바탕 섹스를 하고 나면 머리는 산발이 될 것이며 화장은 다 지워질 것이 뻔하니.. 당연히 S의 눈짓에 머뭇거릴 수 밖에.

그럴 때마다 남자들은 참 편하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나도 그냥 화장하지 말고 머리도 있는 그대로 다니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보다가도, 그런 내 모습보다 단정하고 조금은 신경써서 꾸민 내 모습을 볼 때 훨씬 기분이 좋아지는 것은 부인할 수가 없다.

그러고보니 오래 전에 한국에서 연애를 하던 시절, 남자친구와 모텔에 들어가 한 두 시간 섹스를 하고 나서 머리와 화장을 어찌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하다. 아마도 그 때는 어려서 화장이 지워져도 별로 티가 나지 않았던게 아닐까. 머리도 파마 기운이 있어 관리하기 수월했던 것 같고.. 흠.. 다시 머리를 길러서 언제든 뒤로 질끈 묶을 수 있게 해야하나..

S가 그와의 섹스가 싫어서가 아니라 머리와 화장이 망가지는 것이 싫어서 섹스를 하고 싶지 않다는 내 기분을 이해했을지는 모르겠다. 적어도 겉으로는 이해하는 척 해주었지만… Waterproof 화장품이 아니라 Sexproof 화장품이 필요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