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직장을 결정하고 나니 마음이 편하다. 지난 며칠동안 두 개의 오퍼를 놓고 머리 아파하다가, 어제 결정을 내리고 오퍼에 사인해서 우체통에 넣었다. 지난 주 동안 블로그 포스팅이 좀 뜸했던 이유도 인터뷰에, 이것 저것 생각할 일이 많아서였다. 이제 가벼운 마음으로 지난 한 주간 느꼈던 것을 써봐야겠다.

열흘동안 두 회사와 네 번의 인터뷰를 거치면서 취업의 과정은 결혼에 이르는 과정과 참으로 비슷하다고 느꼈다.

1. 인터뷰 vs. 소개팅

물론 이런 질문은 곤란..

인터뷰[소개팅]에서 첫인상은 매우 중요하다. 얼굴에서 미소를 잃지 않고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대화 중 적절한 질문을 던지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특히 회사[상대방]와 내가 맡을 업무[상대방이 원하는 배우자]에 대해 많은 질문을 하면 인터뷰어는 ‘아, 얘가 우리 회사[나]에 정말 관심이 많구나’라고 생각해서 좋아한다. 너무 딱딱하고 긴장된 모습보다는 자신감있고 여유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것이 좋다. 인터뷰어[소개팅 남녀]가 인터뷰[소개팅]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은 지원자[상대방]의 대화능력과 성격이다. 기술직의 테크니컬 인터뷰[중매장이에 의한 선자리]에서는 물론 아주 테크니컬한[결혼에 대한 구체적인] 질문을 하지만, 그렇다해도 같은 대답을 어떻게 하는가에서 당락이 갈리기도 한다.

2. 있는 자가 더 매력적으로 보인다.

내가 새 직장을 알아보기 시작한건 작년 여름부터였다. 작년 가을에 몇 회사와 인터뷰를 하고 낙방을 먹은 뒤 겨울내내 인터뷰 요청을 한군데에서도 받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어느날 헤드헌터에게서 전화를 받고 모회사와 전화 인터뷰를 하게 되었다. 회사 오피스에 가서 여섯 명과 2차 인터뷰까지 하고 나니 이 회사에 가고 싶다는 마음이 부쩍 들었다. 그리곤 오퍼를 받았다. 난 당연히 기쁜 마음에 오퍼를 수락할 일만 남았구나 하고 있었는데, 난데없이 내가 한달도 전에 지원한 회사에서 연락이 왔다. 인터뷰를 할 생각이 있냐고.

이미 오퍼를 받은 상태라 엄청 편한 마음으로 인터뷰 준비도 별로 없이 전화인터뷰를 했다. 그래서 일부러 질문도 많이 했다. 그랬더니 인터뷰어가 매우 관심있어하는 눈치였다. 내가 이미 다른 오퍼를 받은 상태라고 했더니 당장 내일 회사로 와서 인터뷰를 하자고 해서 그렇게 했다. 여전히 나는 여유있는 자세로 마치 내가 인터뷰어가 된 양 회사에 대해 이것저것 물었다. 두 인터뷰어는 나만큼 질문을 많이 하는 지원자는 없었다면서 은근 좋아하는 눈치였다. 그리곤 그 회사로부터 다음날 오퍼를 받았다.

취업과 마찬가지로 이상하게도 남자가 없을 때는 가뭄에 콩나는 것보다 없다가, 한 남자가 관심을 보이면 꼭 다른 남자가 생긴다. 있는 자의 여유랄까, 있는 자가 더 매력적으로 보인달까, 회사들은 이미 다른 회사에서 잘 나가고 있는 직원을 탐내고, 사람들은 인기있는 이성을 탐내는 심리는 크게 다른 것 같지 않다.

3. 선택은 항상 힘들다

두 오퍼를 놓고는 한동안 고민을 했다. 두 오퍼를 간단히 비교하자면 오퍼 1은 연봉이 오퍼 2에 비해 꽤 낮은 반면, 내가 원하는 회사 분위기에 내가 관심있는 분야의 회사이고, 오퍼 2는 높은 연봉이지만 회사나 팀의 분위기가 어떨지 감을 잡기 힘들었고, 휴가일수가 너무 작았다.

둘 중 한 오퍼만 받았더라면 주저하지 않고 수락했을테지만, 두 오퍼를 동시에 놓고 보니 고르기가 쉽지 않았다. 처음엔 연봉을 보고 오퍼 2를 선택할까 했다가 하룻밤 동안 곰곰히 생각해봤다. 매일 아침 일어나 두 회사로 출근하는 내 모습을 상상해 봤다. 그 회사에서 2-3년을 일하고 있는 내 모습을 상상해 봤다. 그리고나니 어떤 모습이 더 행복해 보이는지가 확실했고 더 행복한 내 모습의 회사 (오퍼 1)를 선택했다.

어디선가 읽은 글인데, 어떤 직장을 선택할지 고민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기가 원하는 직장과, 자신이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직장 사이에서 고민한다는 것이다. 그 글에선 “당신의 마음이 가는 쪽을 선택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물론 마음이 가는 쪽을 선택하고 후회하는 경우도 있을테지만, 적어도 그 경우엔 포기한 옵션에 대한 아쉬움이 반대의 경우보단 덜할 것이다.

결혼상대를 고를 때에도 “마음이 가는” 쪽을 선택하라고 조언하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은 것 같다. 하지만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 돈이 아무리 많고 잘나가는 직장에 다니는 사람이라도 그 사람과 결혼해서 5년, 10년을 살고 있는 내 모습을 상상했을 때 행복해 보이지 않는다면 그가 나에게 맞는 사람은 아닐 거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