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신문의 섹스관련 칼럼에 실렸던 이 글을 읽고 황당했다. 칼럼의 마지막 부분 만을 인용하면..

“남자들의 사생활은 특별하지 않다. 그건 그냥 인간의 사생활일 뿐이며 개인사일 뿐이다. 그들이 외장하드 가득하게 포르노 동영상을 수집하고, 클럽에서 여자를 사는 것은 이 세상 그 어떤 여성에게도 이해 받을 수 없는 행동이지만, 우리는 접어두고 가야 한다. 그런 행동들을 이해하고 인정해서가 아니라, 그 어떤 설명으로도 이해시킬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일 것이다.

내 남편만은 절대 그렇지 않다고 눈에 불을 켜신 분이 있다면, 물론 그 남편은 절대 그렇지 않기 때문일 거라고 믿자. 그것이 부부생활에 평화를 가져다 준다면 그것이 최선의 선택이다. 시대를 거듭하면서 변하지 않는 부부트러블의 원인이 그것이듯이, ‘인정하다’가 아닌 ‘접어두자’로 결론짓는 것이 최선이 아닐까 한다.”

칼럼의 주제는 남자들의 성생활을 가지고 그를 평가해서는 안되며 그 부분은 전적으로 사생활이니 그것을 가지고 가타부타 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나도 그것에 대해서는 이의가 없다. 남성 뿐만 아니라 여성의 성생활도 당연히 같은 식으로 보호(?)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포르노를 보거나 자위를 하거나 유흥업소에 가거나, 그건 개인의 자유다.

나의 눈살을 찌뿌리게 했던 부분은 인용한 마지막 문구다. 내가 잘못 이해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 마지막 문구는 결혼한 남자들, 특히 내 남편이 유흥가에 가서 여자를 사거나 음란한 행위를 하는 것도 눈감고 모른척 넘어가 줄 필요가 있다는 식으로 들린다. 남자들은 성욕 때문에 그럴 수 있고, 그걸 해소하려고 가끔 그런 곳에 가는 건 넘어가주는 것이 가정의 평화를 위한 길이라는 얘기인가?

내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몇몇 한국여성들의 생각 중 하나가 바로 남편이 다른 여자와 마음이 없는 섹스를 하는 것은 눈감고 넘어가 줄 수 있다는 생각이다. 그런 부부 같으면 이미 무늬만 부부인 관계다.

도대체 어떤 경우에 유부남이 아내 이외의 여자와 섹스를 하게 될까?

첫번째로 생각할 수 있는 경우는 아내가 섹스를 거부하거나 아내와의 섹스가 너무도 만족스럽지 못할 때. 이런 경우, 부부 간에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이 전혀 없이 남자는 밖으로 돌고 여자는 묵인하는 상태가 계속 된다면, 부부라고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섹스없는 결혼 생활도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한국 여성들이 꽤 있다고 하는데, 그렇다고 남편까지 감옥살이를 하게 하는 것이 과연 진정 서로를 위하는 길인지.. 차라리 깨끗이 이혼하고 말지.

두번째로 생각할 수 있는 경우는 아내와의 섹스에 만족하지만 밖에서 다른 여자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은 경우다. 사실 한국만큼 남자들이 유혹에 빠지기 쉬운 환경을 갖춘 나라가 또 어디 있을까. 하지만 그런 유혹도 피하려면 얼마든지 피할 수 있는 법이고, 유혹을 핑계로 아내 이외의 다른 여자와의 관계도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남자는 결혼을 할 자세가 안되어 있다고 본다.

세번째로 생각할 수 있는 경우는 아내에 대한 애정이 완전히 식은 경우. 더 설명이 필요없겠다.

서로 안아주지 않는 부부도 부부라 할 수 있을까?

흔히들 남자에겐 섹스와 사랑은 별개라고들 한다. 하지만 남자도 여자를 진심으로 사랑한다면 이성으로 자신의 성욕을 억제할 수 있고, 결혼한 뒤엔 아내와만 섹스를 하는 착실한 남편들이 우리 주위엔 아직도 많다. 이유야 어쨌건 남편이 다른 여성과 성행위 (물론 오럴, 애널, 모든 걸 포함)를 하는 것을 묵인하는 여자는 남편을 사랑하지 않고, 자신도 사랑하지 않고, 여자로서의 자존심도 없다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

남편의 성생활은 나와 상관없는 그의 사생활이 아니라 그와 나의 성생활이자 사생활이 되어야 마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