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남동생이 올 봄에 결혼을 한다. 30대 중반의 싱글 아들 딸을 두고 노심초사 하시던 엄마 아빠로선 무엇보다 기쁜 일이 아닐수가. 다른 친구분들은 벌써 손주들을 보신지 오랜인데 우리 집은 이제서야 개혼이니 말이다.

남동생은 여자친구와 2년여의 연애끝에 결혼에 골인한다. 이미 사귀는 동안에도 여러번 엄마 아빠와 다 같이 만난 적이 있고, 동생 여자친구의 부모님도 내 동생을 여러번 보시고 벌써 사위 대하시듯 갈 때 마다 반찬을 바리바리 싸주신다고 들었다. 어쨋거나 둘이 연애 잘하고 결혼하기로 결정한 뒤 부모님 상견례를 작년 가을에 했다.

그 자리에서 우리 엄마는 이렇게 말씀하셨단다.

“내 아들이지만 참 어디 내세우기 마음이 불안하고 조마조마하고 그렇습니다. 그저 이 놈 좋다는 여자가 있다면 누구라도 결혼시키려고 했는데, 다행히 xx가 제 아들을 좋다고 하니 정말 큰 짐을 더는 기분입니다.”

그리고는 동생 여자친구에게는

“결혼하면 이 놈은 니 책임이다. 얘가 속썩이면 니가 알아서 처리하지 나한테 뭐라고 하지 마라.”

라고 엄포를 놓으셨다나…

혼수와 예물에 대해 상의할 차례가 되고 신부쪽 부모님들은 은근 우리 부모님 눈치를 보셨다는데 (아무래도 아들 부모님이 아직도 주도권을 잡나보다..), 우리 엄마, 다시 단호하게 말씀하시길,

“저희는 예단 아무것도 필요없습니다. 두 분이 괜찮으시다면 예단이니 함이니 다 생략하고 혼수도 쟤네 둘이 필요한 것으로 골라 알아서 사도록 했으면 합니다.”

신부쪽 부모님들은 반신반의 하셨지만 일단 그 자리에선 양가가 아무것도 안하기로 합의를 하고 헤어지셨다. 그리곤 얼마 뒤, 동생 여자친구가 엄마께 전화를 했다.

“어머니.. 저희 어머니께서요 아무리 그래도 예단을 어떻게 아무 것도 안하냐고 하시네요. 주위 다른 분들도 다들 그러신데요. 예단 안 받겠다고 해도 그러는게 아니라고… ”

“얘, 내가 안받겠다고 하고 내가 괜찮다는데 다른 사람들이 왜들 그런다니? 어머니께 정말이지 걱정하지 마시라고 해라. 나중에 결혼한 뒤에 내가 혹시 마음 바뀌어서 뭐라고 할까봐 걱정하실지도 모르겠는데, 나 그런 사람 아니다.”

그래서 다시 예단은 물건너가게 됐다.

동생 신혼집은 부모님이 도와주셔서 전세로 얻었고, 동생 여자친구 부모님은 예단 없이 신혼 살림 장만만 도와주시기로 했단다. 그런데 보통 여자들이 결혼할 때 받는 함도 생략하기로 한지라, 우리 엄마는 쬐금 미안하셨나보다. 그래서 동생 여자친구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단다.

“내가 예물 안해주는 대신 너희 신혼살림 사는데 그 돈을 좀 보태줄테니, 필요한 살림살이 목록을 만들어서 보내봐라.”

울엄마가 유일하게 받으시기로 한 이바지.. 먹는 걸 좋아하는 건 집안 내력이다.

양가에서 살림살이 살 돈을 보태주시고, 예단과 예물은 싹 생략하고, 결혼반지만 심플한 걸로 둘이 맞추고, 결혼식장 예약하고.. 이래저래 준비가 잘 되어가고 있는 모양이다.

주변에서 혼수, 예단, 함 때문에 티격태격하는 신랑 신부와 어머니들의 얘기를 흔하게 듣다가 내 동생의 결혼준비 과정을 보니, 왜 다들 이렇게 간단하게 하지 못하는걸까 하는 생각이 든다. 남들이 다 하니까, 남들이 해야 된다고 하니까, 서로간에 부담만 되는 불필요한 물건에 돈써가면서, 심한 경우는 서로 감정까지 상해가면서, 무엇 때문에 그런 절차를 거치면서 결혼을 해야한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

입버릇처럼 ‘예단이니 함이니 다 무슨 필요가 있니’ 라고 말씀하시던 우리 엄마. 정말로 그 말을 실천하시는 엄마가 자랑스럽기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