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부쩍 결혼 발표와 동시에 임신 발표까지 겸해서 하는 연예인 커플들이 늘었다. 연예인이 아닌 내 후배 하나도 결혼한다는 이메일에 ‘저 임신 x주예요. 혼수장만해갑니다.’ 라고 곁들여서 사람들을 놀라게했다.

나야 사귀는 사이에 혼전섹스는 당연한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니 임신에 대해서도 그러려니 할 수 있겠지만, 왠지 결혼과 더불어 임신을 발표하는 커플들을 보면서 내 머리속에 떠오르는 이미지는…

Shot Gun Wedding

Shot gun wedding은 옛날 미국에서 임신한 딸을 둔 아버지가 총을 들고 남자에게 ‘너 내 딸과 결혼하지 않으면 내 손에 죽는다…’라고 협박을 해서 결혼하게 만드는 상황에서 유래되어, 요즘엔 결혼 전에 (실수로) 임신을 해서 서둘러 하게 된 결혼을 일컫는 말이다.

아직도 결혼한다는 소식과 동시에 임신했다는 얘기를 들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의 반응은 속도위반이네, 코뀌어서 결혼하네 등으로 부정적이다. 사실 궁금하다. 얼마나 많은 커플들이 일부러 결혼전에 임신을 하려고 할지. 아마도 거의 0 퍼센트에 가까울것이다. 그렇다면 그런 커플들은 다 피임에 실패해서, 실수로 임신이 됐다는 얘기다.

두 사람이 사랑하고 섹스하고 결혼하기로 약속했는데 덜컥 애가 생겼다. 뭐, 예정보다 빠르긴 하지만 그런 경우야 다행인 경우다. 하지만, 사랑하는 것 같긴 한데.. 하는 상황에서 섹스를 하게 되고, 그러다가 실수로 애가 생겨 할 수 없이 결혼하게 된 경우라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복하게 잘사는 커플들도 많으니 너무 비관적으로만 볼 필요는 없겠지만, 여전히 뭔가 껄꺼름함이 남는다.

이렇건 저렇건 결혼하기로 결정한 커플들은 다 행복하게 잘 사시리라 믿는다. 내가 많은 혼전임신 커플들을 보면서 걱정되는 점은 과연 얼마나 많은 청춘남녀들이 피임을 제대로 안해서 원치않는 임신을 하고 낙태를 하고 원하지 않는 결혼까지 하게 될까 하는 점이다.

피임이 그렇게 어려운가? 콘돔만 제대로 끼우면 피임률이 거의 98프로, 피임약을 먹으면 거의 99.5프로라는데. 결혼이나 낙태를 피임보다 쉽게 생각해서 그런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