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엔 결혼전에 같이 살아보고 서로를 제대로 파악한 뒤에 결혼을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나이가 들 수록 생각이 바뀌어서 요즘은 가급적 결혼전에 동거하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다는 쪽으로 생각이 기울었다. 왜 생각이 바뀌었는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연애를 몇 번 하고, 혼자 사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그렇게 된 것 같긴 한데 딱 꼬집어 말하긴 힘들다. 여전히 동거의 장점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는다. 하지만 장단점을 따져보면 나에겐 아직 단점이 더 크게 느껴진다.

내가 생각하는 동거의 장점을 말해보면;

1. 경제적 잇점

둘 다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해서 사는 경우라면, 동거를 함으로써 집세를 반으로 줄일 수 있고, 같이 사니 교통비도 절약되고, 밥도 집에서 같이 해먹으면 밥값도 절약되고. 이래저래 돈은 더 모을 수 있다.

2. 성격 파악

같이 살아보지 않고 상대방의 성격의 장단점을 다 알 수는 없다. 수 년을 연애하고도 결혼했다가 이혼하는 커플들이 ‘결혼하기 전에 그런 사람인지 정말 몰랐다’라고 말하는데에는 다 이유가 있지 않을까.

3. 생활습관 파악

누구나 나름대로의 생활습관이나 버릇이 있다. 예를 들면 잠버릇은 같이 여행 며칠 갔다 온다고 완전히 파악하기 힘들 뿐더러, 상대방의 잠버릇에 내가 적응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파악하려면 같이 살아보는 수 밖에 없다. 연애할 때 밖에서 보는 모습과 집에서의 모습은 천지차이일 수 있는데, 동거를 함으로써 그런 점을 미리 파악할 수 있다.

4. 매일 볼 수 있고 같이 있을 수 있다

사랑하는 사이에 항상 같이 있을 수 있다는 이유만큼 좋은 이유가 또 있을까.

결국 경제적 이익과 상대방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동거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내가 생각하는 동거의 단점은?

1. 결혼을 할 이유가 적어진다.

이 점은 결혼을 염두에 두고 있거나, 꼭 결혼을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분들께 해당하는 단점이다. 특히 여성분들에게는 결정적인 단점이다. 연애할 때와 결혼 후의 가장 큰 차이가 뭔가? 바로 한 지붕 아래에서 같이 산다는 것 아닐까? 그런데 결혼 전에 이미 같이 살기 시작하면 결혼의 가장 큰 동기 중 하나가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 게다가 매일 같이 자고 섹스도 한다면, 굳이 결혼해서라야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을 매일 누릴 수 있는데, 왜 결혼을 굳이 빨리 하려고 하겠는가 말이다.

결혼 날짜를 잡은 상태에서 동거하는 것이라면 다르겠지만, 막연하게 언젠가는 결혼할 사이인데 뭘.. 하고 동거를 시작했다가 그 기간이 일년, 이년, 세월아 네월아 가게 될 수 있다.

2. 피하고 싶을 때 피할 곳이 없다

연애를 해 본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사귀면서 한 번도 싸우거나 말다툼을 하지 않는 커플이 있다면 그건 거짓말일거다. 아무리 사랑하는 사이라도 가끔은 의견충돌도 있고, 싸울 수도 있다. 연애를 하면서는 그렇게 싸우고나서라도 집에 와서 혼자 곰곰히 생각해보면 ‘아.. 내가 좀 심했구나’ 하는 죄책감이 들면서 상대방이 다시 보고 싶어지고, 그러다가 다시 만나면 반가운 마음에 서로 용서해 주고 또 좋은 나날이 시작되게 마련이다. 하지만 동거를 하게 되면 싸우거나 말다툼을 하고 나서도 얼굴을 봐야하니 생각을 정리하기가 힘들어진다.

원래 사람은 감정이 격해진 상태에서는 판단력도 흐려지고 말도 가리지 않고 하게 되는데, 이런 격앙기를 혼자 조용히 가라앉힐 수 없이 계속 나를 화나게 한 그를 봐야한다면 감정이 가라앉는데 더 오래걸릴 수 밖에 없다. 대 저택에서 동거를 하지 않는 이상은 싸웠을 때 이용할 수 있는 도피처를 한 곳 마련해 둘 필요가 있겠다.

3. 헤어질 경우, 뒤처리가 복잡하다

동거하다가 헤어지는거나 연애하다가 헤어지는거나 크게 다를건 없다. 혼전순결주의자들에겐 이렇건 저렇건 섹스만 안했으면 되는거고, 섹스를 했다면 이렇건 저렇건 다 더러운 과거로 남는거고. 그렇지 않은 나같은 사람에겐 동거건 연애건 다 같은 과거일 뿐이다. 하지만 동거를 하다가 헤어지게 되는 경우엔 훨씬 더 복잡한 절차를 거치게 된다.

연애야 헤어지면 그걸로 끝이지만 (물론 상처받은 마음은 오래가겠지만), 동거를 하다가 헤어지면 현실적인 문제들이 더 우선으로 다가오게 된다. 집은 어떻게 해야하나, 살림살이는 어떻게 나누나, 주소 변경도 해야 하는데, 이래저래 처리해야 일들이 훨씬 많다.

4. 안하는 것이 좋을 결혼을 하게 되는 수가 있다.

아무래도 같이 살다보면 정이 들게 된다. 그래서 서로 정말로 사랑하는지 확신이 없고, 안맞는 부분도 많고, 결혼해서 그다지 행복하게 잘 살 것 같지 않은데도 헤어지기 힘든 상황이 되어서 계속 동거를 하다가 결국 결혼까지 하게 되는 수가 있다. 결혼을 해서 함께 잘 살 수 있을지 없을지를 가늠하기 위한 동거의 원래 의도와는 달리, 동거를 하면 왠지 이 사람과 결혼을 해야하지 않을까하는 의무감에서 결국 서로에게 최선이 아닌 결혼을 하게 되는 것이다.

동거의 장단점을 적어봤지만, 결국 동거에 대한 내 입장은 이렇다.

1. 당신이 결혼을 꼭 하고 싶고, 가급적 빨리 하고 싶어하는 상황이라면 동거를 하지 마라.
2. 결혼을 안하더라도 지금의 애인과는 평생을 같이 살 수 있을 것 같다면 동거해도 좋다.
3. 만약 동거한 상대와 헤어진 후 동거사실을 감추고 싶을 것 같다면 동거를 하지 마라.
4. 두 사람이 오래 사귀었고 결혼식 날짜가 잡힌 상태에서 미리 신혼집에 들어가는 것이 여러모로 편리한 경우 – 사실 이런 경우는 동거라고 하기엔 뭐한 상황이지만 – , 그럴 땐 동거해도 좋다.

S도 작년부터 동거에 대한 언급을 해왔고, 올여름에 내 아파트의 계약이 만료가 될 때 자기 집으로 내가 들어와 같이 살것으로 은근 기대하고 있다. 내가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는 단점 2번이다. 거기에 또하나의 이유를 더하면 그의 집엔 나의 신발과 옷을 다 수납할 공간이 부족하는 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