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전에 이런 신문기사를 읽은 기억이 난다. 각국 여성들에게 ‘언제 배우자/파트너로부터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십니까?’ 라고 물었다. 미국과 유럽 여성들의 대답 1위는 ‘섹스할 때’ 였다. 그럼 한국여성들의 대답 1위는 무엇일까?

대답은 ‘상대방이 사랑한다고 말할 때’ 였다.

이 얘기를 미국인 친구 – 그는 한국여자를 사귄 적이 있는 남자다 – 에게 해줬더니 그 친구 왈,
“그거 충분히 이해가 되네. 미국 사람들은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인사처럼 하는 반면, 한국 사람들은 그 말을 워낙 잘 안하잖어. 그러니까 사랑한다는 말을 들으면 정말 사랑받고 있구나 느끼는거 아닐까?”

설문조사에 답한 여성들이 정말로 그런 이유에서 ‘사랑한다는 말을 들을 때’를 대답으로 골랐는지는 알 수 없지만, 한국사람들이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하지 않는다는 것은 부인하지 않는 사실이다. 특히 한국 남자들 중엔 ‘사랑한다는 말이 뭐가 중요해. 행동으로 보여주는게 중요하지.’라고 말하는 분들이 꽤 많이 계시리라 믿는다. 나도 사랑은 말보다는 행동이라는데 전적으로 동감이다. 하지만, 사랑하는 여성이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게 위해 다섯 번의 행동이 필요하다면, 사랑한다는 말은 한 번만으로도 같은 효과를 일으킨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물론 행동이 따르지 않고 ‘사랑해’만을 되뇌이는 남자는 바람둥이일 확률이 높지만서두.

말할 수 있다면 수화가 아닌 말로 하세요~~

사랑은 남자건 여자건 평소에 별로 하고 싶어하지 않는 것도 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사랑하는 여자를 따라 쇼핑을 가는 남자나, 사랑하는 남자를 위해 평소에 안하는 요리를 해주는 여자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작은 희생을 행복한 마음으로 베풀게 된다. 많은 여자들은 남자가 ‘사랑해’라는 말을 하기 어려워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 말을 해주는 남자가 더욱 사랑스러워 보이고 그 말을 해주었다는 사실만으로 사랑을 느끼게 된다. 마치 남자들이 여자가 부탁하지도 않았는데 오럴섹스를 해주면 사랑을 느끼는 것처럼 말이다.

나도 뿌리는 한국사람인지 ‘사랑해’라는 말을 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았고 듣는 것에도 익숙하지 않았다. 그래서 S가 처음으로 I am in love with you 라고 나에게 말한 뒤, I love you를 할 때마다 왠지 그 말이 너무 쉽게 내뱉어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어느날 그에게 말했다.

“난 네가 ‘I love you’라고 너무 자주 말하면 인사처럼 들리게 될까봐 걱정이 돼. 한국 사람들은 사랑한다는 말을 미국인들이 쓰는 것처럼 잘 안쓰거든. 난 부모님한테도 사랑한다고 말한 적이 없는 것 같은데, 넌 엄마와 전화할 때 마다 I love you라고 하잖어.”

“그렇구나. 그래.. 나도 가끔은 내가 I love you라고 너무 자주 말한다는걸 느껴. 앞으론 좀 자제할께. 하지만 말하고 싶을 땐 해도 되지?”

그 뒤론 한동안은 그의 입에서 I love you가 별로 나오지 않았다. 그러다가 ‘사랑해’를 배워가지고는 요즘은 ‘사랑해’를 애용하고 있다.

오해하지 마시길. 여전히 나는 ‘말보다는 행동’주의자다. 그리고 다른 여성분들에게도 남자의 말보다는 행동이 중요하다고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 하지만, 정말로 사랑하는 사이라면 ‘사랑해’라는 말이 힘들지 않게 나올 수 있어야 하고, 사랑을 확인하기 위해 ‘사랑해’라는 말을 요구하는 관계라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S는 오늘 자기 집의 벽 안에 방온시설을 하기 위해 친구 하나와 작은 공사를 했다. (아마 지금도 하고 있는 중일거다..) 원래 계획은 둘이 일이 끝나면 나와 같이 셋이 저녁과 맥주를 하러 나가는 것이었는데, 일이 생각보다 오래 걸려서 10시나 되어야 끝날 것 같다고 연락이 왔다. 그러면서 나보고 언제든지 오고 싶으면 와서 자기들 일하는데 옆에서 나 하고 싶은 걸 하라고 했다. 내가 옆에 있었으면 좋겠다나. 하지만 난 두 시간의 빡센 운동을 하고 난 뒤인데다가 배도 고프고, 운전해서 그의 집에 가기도 귀찮고 해서 그에게, “그러지 말고 일 끝나고 맥주마시러 나갈 때 날 데릴러 와”라고 하고 전화를 끊었다. 그런데 끊고 나니 괜히 내가 화난것처럼 얘기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문자를 보냈다. “지금 니네 집에 안간다고 해서 미안. 운동한 뒤라 너무 피곤해서 혼자 좀 쉬고 싶어서 그래. 좀 이따가 봐~”

그리곤 그에게서 답문이 왔다.

“I love u”

이럴 땐 미소짓지 않을 수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