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미국에 사신다는 한 독자분이 영어로 장문의 이메일을 보내주셨다. 나의 글 “혼전섹스는 결혼의 필수조건“이 인용된 The Grand Narrative 블로그를 보시곤 나에게 이메일을 보내셨는데, 특히 미국에서 본 한국여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길게 적어주셨다. 나는 그 분의 의견에 상당 부분 공감하지만,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궁금하기에 여기에 이메일의 일부분을 번역해 옮긴다.

참고로, 여기서 말하는 한국여성은 미국교포나 미국에서 자란 한국여성이 아닌 한국에서 자란 토종 한국여성을 가리킨다.

———-
“제가 경험한 바로는 한국여성들은 교포나 미국여성들에 비해 의존하려는 경향이 큽니다. 거의 모든 일을 혼자서는 해결하지 못하고 누군가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것처럼 보일 정도입니다. 물론 미국에 있는 한국여성들의 경우, 언어장벽, 문화적 차이 때문에 처음엔 도움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경우, 한국여성들은 그 나이의 성인이라면 갖추고 있을것으로 기대되는 기본적인 문제 해결 능력이 부족하더군요. 20대 중반의 한국여성들은 그 나이의 미국여성에 비해 미성숙하고 유아적이라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재미교포나 미국 여성들이 자기 의견을 논리적으로 표현할 줄 아는 반면, 많은 한국여성들은 어떤 현상이나 이슈에 대해 왜 자신이 그렇게 생각하는지 잘 설명하지 못하더군요. 그들에겐 모든 것이 ‘그냥 그런거’일 뿐입니다. 한국여성들이 논리적인 의사표현이나 언쟁을 잘 하지 못하는 것은 아마도 한국의 교육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
한국 여성들은 태어날 때부터 받는 것에 익숙하다는 누군가의 의견에 어느 정도 동의합니다. 그것은 한국 사회가 여성을 그런 식으로 교육시켜왔기 때문이 아닐까요. 제가 한국여성과 사귀어 본 경험에서 말씀드리면, 제 한국인 여자친구들은 자기에게 문제가 있을 때는 항상 저에게 말하고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럼 전 도와줬구요. 하지만 제가 힘들 때나 제 얘기를 들어줄 사람이 필요할 땐 그들은 굉장히 어색해하더군요.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몰라하기도 하구요. 마치 남자가 약한 모습을 보이는 것에 아주 불편해하는 것 같았어요. 나중에 알게 됐지만, 한국남성들은 감정표현을 해선 안된다고 교육을 받는다더군요. 어쨋거나 그런 상황에선 교포나 미국여성들이 훨씬 이해를 잘 해주고 감싸주는 편입니다.”
————-

만약 내가 한국에서만 살았더라면 이 분의 이런 의견에 쉽게 수긍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미국에 나와보니 같은 나이의 외국여성들에 비해 많은 한국여성들이 유아적이고 의존적이라는 말이 이해가 된다. (물론 모든 한국여성들이 그렇다는 건 아니다라고 말씀드릴 필요가 있을까.)

어느 정도는 문화적인 차이 때문에 그런 것이 사실이다. 예를 들면 자기 의견을 논리적으로 주장하지 못한다는 점. 이건 항상 논리적으로 생각하고 발표하는 훈련을 학교에서 어릴 때부터 받아온 미국사람들과 비교하면 당연하다. 그리고 다수를 따르는 전형적인 한국사람들의 성향 때문일 수도 있다. 생각해 보면 한국에서나 미국에서나 한국 여자친구들을 만나서는 어떤 주제를 놓고 논쟁을 한다거나 설득을 시키려고 한 적이 거의 없는 것 같다. 사실 이 점에선 미국여자들이라고 크게 다른 것 같지 않지만 그들은 적어도 학교에선 그런 훈련을 하니까.

많은 한국여성들이 미국사람의 눈에 유아적이고 의존적으로 보일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미국애들은 대학교만 들어가면 죽이 되건 밥이 되건 독립적인 생활을 시작하고 학교를 다니면서도 생활비를 벌기 위해 대부분은 일을 한다. 이들의 눈에 대학을 졸업하고도 부모와 함께 살면서 살림 한 번 제대로 해보지 않은 많은 한국의 20대 여성들이 어려보이는 것은 당연지사. 그런 여성들 중 많은 수는 결국 부모에게 의지하다가 남자가 생기면 남자에게 의존하고 싶어한다.

미국인의 시각이 뭐 중요한가, 한국여성들의 이런 점은 한국사회에선 전혀 이상하게 받아들여지지 않는데. 그럴지도 모른다. 한국사회에선 여성들의 이런 점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오히려 그렇지 않으면 비정상이라고 볼 지도 모른다. 하지만 논리적이지 못하고 독립적이지 못한 여성들이 넘쳐나는 사회가 과연 모두에게 바람직한 사회일지는 의문이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