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엔 그와 손만 잡아도 가슴이 콩닥콩닥 뛸 때가 있었다. 그러다가 키스를 하게 되고, 결국 황홀한 섹스까지.. 어느 커플이건 다 거치게 되는 과정이다. 섹스를 하게 되는 시점이 결혼 전이냐 후냐의 차이는 있겠지만, 어느 커플이건 연애 초기엔 스킨십을 할 때 마다 짜릿짜릿한 느낌을 느끼게 마련이다. (그렇지 않다면.. 음.. 좀 걱정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섹스는 말할 것도 없다. 초기엔 하루에도 몇 번을 하고도 질리지 않는다. 내 친구 하나는 여자친구와 연애초기에 일요일 반나절을 섹스로 보냈다고 나에게 자랑아닌 자랑을 했다. 그렇지만 그런 시기가 계속 되지는 않는다. 그 친구도 여자친구와 일년 이상의 관계를 유지하면서 공식 커플이 되었지만 둘이 같이 살기 시작하면서부터 섹스횟수가 현저히 줄었다고 했다.

아무리 재밌는 영화도 10번을 반복해서 보면 질리게 마련이다. 영화의 경우야 질리면 안보면 그만이고 다른 영화를 보면 되지만, 내 파트너와의 섹스에 질렸다고 다른 상대와 섹스를 할 수는 없는 일이고, 한동안 섹스를 안한다면 상대방의 오해를 살 이유가 되므로 난감한 일이다.

하지만 같은 상대와의 섹스가 결국 질리게 되는건 당연한거 아닌가라고 체념하고 질린 섹스를 계속 할 수만은 없지 않은가? 어떻게 하면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의 섹스가 질리지 않고 계속 재미있을 수 있을까?

내가 생각하는 몇가지 방법이다.

1. 너무 자주하지 않는다.

너무나 당연한 얘긴가? 하지만 당연한 걸 우리는 가끔 잊는다. 어떤 커플들은 할 일이 마땅히 없어서 만날 때마다 섹스를 하기도 한다. 너무 자주하지 말자는 제안은 섹스를 하지 않더라도 달리 즐겁고 재밌는 할 일을 만들라는 얘기다. 공연을 본다든지, 하이킹을 간다든지, 다른 친구들과 모임을 갖는다든지, 이것 저것 하다보면 사실 섹스를 할 시간도 줄어들게 마련이고, 그러다가 오랫만에 하는 섹스는 훨씬 더 강렬한 느낌을 줄 수 있다.

2. 지난번과 같은 체위는 피한다.

지난번에 그가 위였다면, 이번엔 내가 위에서 해보자. 혹시 섹스엔 남성상위 아니면 여성상위만 있다고 생각하시는지? 여성잡지나 인터넷을 검색하면 다양한 섹스 체위에 대한 정보가 수두룩한데 무엇때문에 한 두가지 체위만 고집할 필요가 있나? 무궁무진한 섹스 체위들을 3D 그래픽으로 보여주는 이 웹사이트를 보면서 다음엔 새로운 체위를 시도해 보시길.

솔직히 나도 이 사이트에 나와있는 체위들 중 시도해 본 건 몇가지 안되는것 같다. 나와 남자친구가 좋아하는 체위는 소위 Spoons, 숫가락 자세라고 하는, 둘 다 모로 누운 상태로 남자가 여자 뒤에서 하는 자세다. 은근히 편하고 다리에 부담도 덜 되어서 좋다.


Courtesy of SexInfo101.com.

3. 섹스는 침대에서만 해야되나?

누구나 적어도 한 번 쯤은 낯선 장소에서의 섹스를 상상해 본적이 있을 것이다. 현실적으로 집이나 호텔방이 아닌 다른 곳에서의 섹스는 힘들지만, 적어도 집 안에서나마 장소를 바꿔가면서 색다른 섹스를 즐기기는 그다지 어렵지 않을 것이다. 화장실도 있고, 부엌도 있고, 식탁이 튼튼하다면 식탁을 이용할 수도 있고. 음.. 식탁은 딱딱해서 아프다는 단점이 있긴 하다.

운전하는 남자친구에게 오럴을 해주는 여자도 있다고 누가 그러더라만, 그건 좀.. 안전을 위해서라도 삼가하는게 좋다고 생각한다.

4. 소도구를 이용한다.

섹스 소도구라고 하면 이상한 상상을 하는 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다. 섹스하면서 바이브레이터를 같이 이용한다는 커플들도 있긴 있고, 가죽 벨트나 개목걸이 같은 소도구를 이용하는 커플들도 있다고 하긴 하지만, 그건 두 사람의 취향이 아주 많이 비슷하지 않으면 힘들 것으로 생각된다.

내가 경험한 소도구를 이용한 가장 짜릿했던 섹스는 눈가리고 하는 섹스였다. 남자친구가 손수건으로 내 눈을 가리고 나를 세워둔 채 키스와 애무를 해주었는데 무지무지 자극적이었다. 모든 커플들에게 한번쯤 시도해 보길 권한다.

다른 소도구라면 음식. 생크림이나 아이스크림은 이미 영화에 많이 등장한 낯익은 소도구. 당신이라고 못할 이유는 없다.


너무 섹스 자체에 집착하기 보다는 상대방과 어떻게 다양한 방법으로 즐거운 시간을 가질까를 연구하면서 섹스는 덤으로 따라오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 어떨까? 항상 완벽한 섹스를 해야한다는 강박관념이 있다면 섹스가 즐거울 수가 없다. 같은 요리를 해도 맛이 덜한 날이 있는 것처럼, 섹스도 그렇다. 그걸 받아들이고 매번 조금씩 새로운 시도를 해보려고 노력한다면 그/그녀와의 섹스가 질리지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