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엔 마케팅 관련 컨퍼런스에 갈 기회가 생겼다. 갖가지 주제의 백 여개가 넘는 프레젠테이션들이 계속되던 중, 패스트 푸드의 Healthy Menu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이 내 관심을 끌었다. 내용인즉슨, 소비자들이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을 때 두 가지 방식으로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두 가지 방식은Selection based choice 혹은 Rejection based choice 으로 전자의 경우 소비자는 자기가 원하는 것을 선택하는 반면, 후자의 경우엔 원하지 않는 것을 제외하고 남는 것을 선택한다는 것을 뜻한다.

연구 결과는 흥미로왔다. 소비자들에게 이 두 가지 다른 방식으로 메뉴를 고르게 했을 때, 저칼로리, 저지방의 건강식 메뉴를 선택하는 비율이 크게 다르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이렇다.

사이드 메뉴: 감자튀김, 어니언 링, 찐감자(건강식 메뉴)
질문 1. 사이드 메뉴 중 어떤 것을 선택하시겠습니까?
질문 2. 사이드 메뉴 중 당신이 원하지 않는 메뉴를 두 가지 고르십시오.

질문 1은 Selection based, 질문 2는 Rejection based 라고 할 수 있다. 같은 소비자에게 이렇게 다른 방식으로 선택을 하게 했을 때, 그 결과는 같으리라고 예상되지만, 그게 아니라는 얘기다. 이 경우엔 질문 2에 찐감자를 선택하는 비율이 훨씬 높았다.

이 프레젠테이션을 보면서 내 머리속에 문득 떠오른 생각이 있었다. 배우자를 선택하는 경우에도 두 가지 방식이 다른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까?

오직 한 남자, 한 여자와 사랑에 빠져 결혼하게 되는 많은 운좋은 사람들의 경우엔 선택의 여지도 필요도 없겠지만, 한 명 이상의 상대에게 비슷한 정도로 호감을 갖고 있는 사람들의 경우, 결국은 선택의 순간이 오게 마련이다. 그럴 경우 과연 사람들은 어떤 방식의 선택을 할까?

난 싱글인 친구들에게 ‘넌 어떤 사람이 좋아?’ 라고 물었을 때보다, ‘넌 어떤 사람이 싫어?’ 라고 물었을 때 더 장황한 대답을 듣게 되는 경우가 많다. 하긴 나한테 누가 두가지 질문을 한다면 나도 내가 싫은 타입의 사람에 대해 더 열을 올리며 얘기할 것 같긴 하다. 그렇다면 결국 많은 사람들이 배우자로 낙점하는 상대는 싫은 타입의 사람을 제끼고 나서 남는, 말하자면 크게 흠잡을데가 없는 무난한 상대라는 얘긴가?

‘흠잡을데 없는 무난한 상대’야말로 어떻게 생각하면 이상적인 배우자감일 수 있다. 하지만 ‘다른 누구보다 내가 훨씬 더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 ‘싫은 사람들을 제외하고 남은 사람’을 배우자로 고른다는 건 나에겐 참으로 비극적으로 보인다. 나이가 찼으니 적당한 사람 만나서 결혼해야지 하는 생각도 같은 맥락에서 비극적으로 보인다.

내가 너무 비현실적인가?

언젠가 남자친구가 이렇게 물었다.
“혹시라도 네가 나를 진정으로 사랑해서가 아니라, 네가 나이가 있고 정착하고 싶은데 마침 만난 내가 적당한 상대라고 생각해서 나를 남자친구로 두고 있는건 아니지? 난 네가 절대 그러지 않기를 바래.”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을 만나 정말 다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