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와 만난지 한 달 쯤 되었을까. 어느날 그와 저녁을 먹으러 나갔다. 얘기하는 동안 내내 그는 테이블 위에 놓인 내 손을 잡고 있었다. 음식의 등장과 함께 나는 잠시 침묵 모드로 먹기에 열중하고 있는데, 그가 불쑥 물었다.

그: “이제 사람들에게 널 소개할 때 내 여자친구라고 해야겠지?”
나: “엉? 음.. 정말 나를 여자친구로 소개하고 싶은거야?”
그: “음.. 내 생각엔 그래도 될 것 같은데.. 니가 싫으면 그러지 않을께”
나: “아..아냐.. 나도 좋아. 그냥, 생각보다 일찍 이런 얘기를 하게 돼서 좀 놀랐어.”
그: “뭐, 이르다면 이른 셈이지. 하지만 난 이제 다른 사람과 데이트 하고 싶은 생각이 전혀 없어. 니가 좋구, 너만 만나고 싶어. 너도 같은 생각이라면 서로 남자친구 여자친구라고 해야 되는게 맞지 싶어.”

그 날 이후 우린 boyfriend, girlfriend가 되었다.

미국에선 ‘여자친구 (girlfriend)’라는 말이 한국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깊은 관계를 의미한다. 남친-여친관계는 단지 몇 달 동안 만났는지, 몇 번 데이트했는지를 가지고 정의할 수 없다. 두 사람이 남친-여친관계가 되기 위한 필요조건은 두 사람이 상대방 이외의 다른 사람과는 데이트할 의향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말로는 ‘난 널 사랑해’하면서 다른 남자, 다른 여자를 만나는 상대방은 당신을 남자친구/여자친구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그래서 몇 달 동안 만난 여자도 여자친구라고 소개하는 것은 꺼리는 것이 대부분의 미국 남자들이다. 확신이 있기 전에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싶어한다는 얘기다. 물론 만난지 일주일만에 사랑에 빠져버리는 남여도 있지만, 대부분의 남자들은 한 여성을 자신의 여자친구로 소개하기까지는 상당히 신중을 기하는 편이다.

남친-여친 관계는 법적인 부부만 아니지 거의 부부같은 대우를 받는다. 동거하는 커플들도 흔하고, 애가 있는 커플도 있고, 공식 모임에 파트너로 참석하는 것은 당연하다. 가족들 모임에도 자연스럽게 어울린다. 한국에서 3년동안 사귀던 남자친구의 부모님 얼굴 한 번 볼 기회가 없었던 내가 미국에 와서 사귄 두 명의 남자친구 부모님들을 다 뵈었으니..

그래서 난 그가 한 달만에 우리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 것에 놀랐고, 기뻤다. 그가 그만큼 나에 대해 확신이 있다는 증거니까.

그 날 밤, 그는 Facebook (미국의 싸이월드?)으로 친구들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졌다. – “언제 그녀가 내 여자친구로구나 라고 생각해도 좋을까?”
이에 대한 친구들의 답변;

– 너의 집에 그녀의 칫솔이 상주하게 될 때
– 너의 집에 그녀의 속옷 한 벌이 상주하게 될 때
– 두 사람이 긴 대화 끝에 서로 남친-여친이 되기로 동의할 때. 가능하면 문서로 증거를 남길 것을 권함. 남여관계에 있어 짐작은 금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