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결혼하기 힘든 이유 (2) – 물질적인 요구가 많다.

서로 사랑하는 것처럼 보였던 커플이 결혼준비 과정에서 헤어지는 경우를 종종 본다. 가장 큰 이유는 혼수와 예단 문제. 난 혼수와 예단 해야하는 결혼이라면 안 한다고 선언한지 오래고, 그 말을 들은 울 엄마는 ‘그래, 그럼 외국가서 결혼해’라고 오래전에 엄포를 놓으셨다.

도대체 뭣 때문에 모든 가구며 가전제품을 결혼할 때 한꺼번에 사야하는거지? 둘이 살면서 하나 둘씩 장만하면 되지. 보통은 집을 남자가 부담하기 때문에 공평하게 하기 위해 여자쪽에서 살림살이를 다 사야한다는 얘기인데, 그럼 집을 둘이 같이 부담하고 살림도 같이 부담하는게 더 공평하지 않을까? 물론 절차면에선 더 복잡하겠지만. 집과 살림을 몽창 다 한 큐에 마련하는데 드는 돈을 생각하면, 웬만큼 여유있는 집 아니고는 결혼하기 힘들겠다는 생각이 든다.

집과 혼수는 그렇다치자. 제일 이해할 수 없는건 예단과 함이다. 원래의 예단과 함의 의미는 사라지고 일생에 한번 있는 기회에 값비싼 것들 좀 챙겨보자 하는 심사로 밖에는 비춰지지 않는다. 결혼한 친구들 얘기 들어보면 결혼할 때 받은 것들 입지도 쓰지도 않는다고 하던데. 차라리 혼수자금을 보태주는 것이 훨씬 경제적이 아닐까.

미국 사람들의 결혼문화를 보니 남자쪽에선 결혼식을, 여자쪽에선 피로연을 부담한다. 그 밖에 드는 돈은 거의 없다. 물론 집과 살림은 장만해야 하지만, 집은 둘 중 집이 있는 사람 집으로 들어가거나, 둘이 돈 합쳐서 집을 사는 경우가 많고, 살림은 하객들의 결혼선물 – 미국에선 돈 대신 보통 선물을 준다 – 로 많이 채워진다. 결혼한다고 새 TV, 냉장고 사는 커플들 거의 못봤다. 한국 결혼문화에 비해 합리적이라고 밖에는 생각되지 않는다.

다들 하니까 당연히 해야지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다. 남들 눈치보지 않고 실속있는 결혼을 하는 커플들도 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할 이유는 뭔가.

서로 사랑하는데 온갖 불필요한 곳에 드는 돈 때문에 결혼하기 힘든 커플들이여. 과감하게 자를건 자르고 결혼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한다. 그깟 물건들보다 결혼해서 함께하는 시간이 훨씬 더 소중하지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