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초기에 죽고 못살것 같던 남자친구가 일년도 되기 전에 벌써 연락도 뜸하고 집에 데려다 주는 것도 귀찮아하는 것 같다.  지금의 여자친구와 헤어진다고 한 지 몇 달 째인데 아직도 정리가 안된 채 나를 만나는 이 남자. 내가 먼저 데이트 계획을 세우지 않으면 계획이라고는 없는 남자친구.

혹시 당신에게 많이 익숙한 이야기?

고 최진실의 유명 광고 카피처럼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이다. 남자는 이 여자가 내 여자다라는 확신이 드는 순간 긴장을 늦추고 다른 관심거리에 눈을 돌리게 된다. 결국 여자 입장에선 상대가 ‘이 여자가 내 여자구나’라고 100 퍼센트 확신할 수 있게 하면 손해라는 얘기다.  그럼 어쩌라고?

긴 장 감 – 긴장감이 사라지는 순간, 남자는 여자를 당연시하게 된다. 남자를 24시간 긴장하게 만들라는 얘기가 아니다. 남여관계에서의 긴장감은 예를 들자면 이런거다.

서로 잠옷바람에 머리 부시시한 모습을 보는 사이라도 가끔씩 자기 여자친구/아내가 눈이 확 뜨이게 차려입고 친구들을 만나러 가는 모습을 보면서 남자가 ‘아, 내 여자가 아직도 다른 남자 눈에 괜찮게 보이겠구나’라고 느끼는 것.

매 주말 별 계획이 없어도 항상 나와 만나주던 그녀가 이번 주말엔 다른 친구들과 약속이 있다고 할 때, 새삼 ‘그래, 이 여자에겐 나만 있는 것이 아니지’라고 느끼는 것.

나와 사귀면서도 운동, 자기계발 열심히 하는 여자친구를 볼 때.

가끔 여자친구가 혼자 할 일이 있다며 하루종일 전화없이 조용할 때.

이건 밀고 당기기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여자 입장에선 내 모든 시간과 정성을 남자에게 쏟는 것 만큼 손해보는 장사는 없다. 사랑하는 남자에게 시간과 정성을 들이되, 항상 나 자신이 더 중요하다는 걸 잊어선 안된다. 남자친구를 위해서만이 아니라 다른 어느 사람 앞에서도 매력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에 남자친구는 긴장하고, 그만큼 당신을 더 대우해주게 된다.

그가 당신을 떠나더라도 당신은 더 멋진 남자들을 만날 수 있겠구나라고 그가 느끼게 하자. 당신을 잡은 그가 정말 행운아라고 느끼게 하자. 그러기 위해선 그에게 무조건 잘해주고 하염없이 기다리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 때로는 당신을 위해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는 것, 그것이 원하는 남자를 붙잡는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