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가즘을 느끼지 못한다는 여성들의 많은 수는 자위를 해본적이 없다고 한다.  자위행위를 해보지 않고 오르가즘을 느끼기는 사실 힘들다. 섹스를 하면서도 ‘이게 오르가즘인지 아닌지?’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은 그 느낌의 경험이 없어서다. 오르가즘을 느끼기 위한 가장 쉬운 방법은 자위를 통해 연습하는 것이다.

내가 처음으로 자위행위를 하게 된 것은 불과 몇 년전이다. 그 전까진 욕구가 있어도 대놓고 나를 만진다거나 하진 않았더란다. 그러다가 몇 년 전,  잠자리에 누웠는데 잠도 안오고 심심하기도 하고, 얼마전에 만나 데이트를 한 남자도 잠시 생각나고, 그러다가 그 남자와의 섹스를 상상하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나를 슬슬 만지기 시작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기분이 훨씬 좋아지는 것이었다.  그 전까진 오르가즘도 제대로 느껴본 적이 없었던지라 자위를 하면서 생각했다. 그래 한 번 갈때까지 가보자.

그리곤 갈 때까지 갔다.


Hitachi Magic Wand - 나의 첫 바이브레이터

나중엔 팔이 아파서 더 못하겠더라. 그래서 며칠 뒤 생애 처음으로 바이브레이터를 구입했다.  섹스 앤 더 시티에서 사만사가 애용했던 바이브레이터로 탈바꿈한 안마기를 아마존에서 보고, 많은 여성들의 호평 – 이거 쓸때마다 5분만에 오르가즘에 도달한다, 하룻 밤에 10번도 느낄 수 있다, 등등 – 에 혹해서 사고 말았다.

흠.. 어쨋거나 하고싶었던 말은 이게 아닌데.. 그 이후엔 남자친구와 섹스할 때 내가 오르가즘을 느끼고 있는지 아닌지 더 확실히 알 수 있게 됐다.

섹스시 느끼는 야릇하고 찌릿찌릿한 느낌이 오르가즘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면, 자위를 한 번쯤 시도해 보시길. 성적으로 흥분시키는 상상을 하면서 클리토리스나 질 주위를 서서히 만져주면 애액이 분비되기 시작하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애액이 충분히 분비되지 않는다면 오르가즘에 도달하지 않은 것으로 봐도 좋다.

난 남자친구가 있는 요즘도 가끔 나의 귀여운 바이브레이터와의 밤을 즐긴다.  물론 남자친구와의 섹스가 휠씬 즐겁고 만족스럽지만,  가끔은 내가 힘들일 필요없이 오르가즘을 느끼게 해주는 그 녀석이 필요한 걸 어쩌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