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연애가 세상에서 제일 재밌다. 물론 나도 연애해서 궁극적으론 결혼까지 하고 싶고, 연애의 대상은 항상 결혼도 가능한 사람이었다.  아직 결혼까지 성공적으로 지속된 연애는 없었지만, 헤어지고 만나고를 반복하는 과정이 힘들거나 부담스럽지 않았다. 오히려 한 번씩 그런 파장을 겪을 때마다 뭔가를 배우는 느낌이었다.

남자친구 없다고 걱정하면서 어떻게 남자를 만나지 고민하는 주변의 여성들을 보면, 나보다 훠얼씬 생각이 많고 걱정이 많다.  남자가 먼저 접근해 오건, 자신이 남자에게 관심이 있건, 일단 만나서 서로를 좋아할 기회를 갖기 보다는 지레 걱정을 하는거다.

“난 내년에 졸업해서 어디로 갈 지 모르는데, 만나서 좋아지면 어떻게 해. 장거리 연애하기도 싫고.. ”

“그 남자 외동아들이라는데, 만약 그 사람이랑 결혼하면 시부모 다 책임져야 되는거 아냐?”

물론 결혼/연애 조건으로 장거리 연애는 절대 안되고 시부모 책임지는 것 절대 할 수 없다라고 큰소리로 외칠 수 있다면 뭐.. 할 말 없지만. 남자가 자길 어느정도로 생각하는지도 모르면서 이런 걱정이나 하고 있다면, 그래 왜 연애 못하는지 이해가 된다.

이런 얘기 들을때마다 내가 해주는 말은,

“일단 만나봐”

일단은 서로 만나서 좋아지던 안 좋아지던 뭔가 감정의 변화가 올 때까지는 시간을 두고 만남을 즐겨. 너무 진지하게 결혼이나 미래를 생각하지 말고 그 사람과의 시간을 즐겨봐. 그러다가 정말 서로 좋아질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겠지. 그렇지만 같이 시간을 갖지 않고 어떻게 알겠어?

나는 그렇게 걱정하지 않고 남자들을 만났다. 그러다보면 자연히 내 쪽에서건 남자 쪽에서건 계속 만나고 싶은지 아닌지 표현을 하게 된다. 자꾸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다보면 자기가 어떤 사람과 맞는지 더 잘 알 수 있게 되고, 사람 만나는 것도 재밌어진다.

걱정이 많으면 연애를 하기 힘든 것 같다.  그들에겐 연애가 재밌는 것이 아니라 머리아픈 일이다.  연애가 시간낭비라고까지 생각하기도 한다.  하지만 먼훗날 나이들어 인생을 돌이켜볼때 기억할 만한 연애의 추억이 없다면 서글프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