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녀의 솔직한 블로그

여러 삶의 단면들에 대해 느끼는 개인적인 생각을 적는 블로그입니다

한국의 조기 코딩 교육 열풍을 보며 드는 생각

다시 블로그질을 하기로 다짐한 뒤 혹시나 도움이 될까해서 예전에 쓴 글들을 훑어보던 중 10년 전에 쓴 <한국에서는 찬밥이라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미국에선?> 이 눈에 띄었다. 격세지감이라고 할만큼은 아니지만 10년이 지난 지금, 한국에서 개발자의 위상과 대우가 부쩍 상승했음을 보여주는 뉴스가 심심치 않게… Continue Reading →

다시 결심

근 일년 넘게 글을 쓰지 않았다. 글쓰기가 싫어서 그런건 아니었다. 글쓰는 건 재밌으면서도 시간이 꽤 많이 드는 일이다. 적어도 나에겐. 그래서 퇴근 후의 시간을 이래저래 쪼개다 보면 남는 시간은 항상 글쓰기엔 부족하다고 느껴졌다. 근데 그건 어찌보면 핑계일 뿐, 사실 게을러졌던… Continue Reading →

코로나 단상 – 재택근무 3주째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미국 전역이 난리다. 내가 살고 있는 시애틀, 워싱턴 주는 미국에서 제일 먼저 코로나 환자와 사망자가 나온 곳으로 3월 초부터 대부분의 회사들이 재택근무를 의무화했다. 나와 남편도 그 때문에 지금 3주가 넘게 재택근무를 해오고 있다. 테크놀러지 회사에서 일하는 우리… Continue Reading →

사연: 여친의 과거 때문에 헤어졌습니다

저에겐 여자친구가 있었습니다. 한창 연애가 알콩달콩일 100일 정도 되었을 때 여자친구와 술을 마시다 서로의 과거 잠자리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첫경험 등) 술 기운도 있고 이미 우리는 사귀는 사이니 쿨하게 원나잇 정도는 듣고 넘길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다 여자친구도 원나잇 경험을… Continue Reading →

한 남성분에게 받은 이메일

제 블로그에 많은 댓글을 남기셨던 한 남성분이 제가 댓글을 차단하자 저에게 직접 장문의 이메일을 보내주셨습니다. 댓글과는 달리 나름 조목조목 본인의 생각을 잘 적어주셨더군요. 댓글도 그렇게 남겨주셨더라면 훨씬 공감을 많이 이끌어 내셨을텐데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다음은 이메일 전문입니다. —————– 저는 최근… Continue Reading →

근황

포스팅이 아주 뜸했습니다. 별일이 있었던 건 아니고, 그냥 먹고 살기 바쁘고 시간이 나면 게으름을 피우느라 그랬네요. 최근 제 블로그에 죽기 살기로 댓글을 달아주시는 한 댓글러 분 때문에 본의 아니게 제 블로그가 인신공격의 장으로 변질된 것 같아 씁쓸합니다. 그래서 댓글 기능을… Continue Reading →

« Older posts

© 2021 솔직녀의 솔직한 블로그 — Powered by WordPress

Theme by Anders NorenUp ↑